메인화면으로
숲·계곡·강·바다… 웰니스 관광 육성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숲·계곡·강·바다… 웰니스 관광 육성한다

광양시 ‘남도바닷길 관광콘텐츠’ 용역 보고회
휴양림·계곡 등 활용한 휴식·힐링코스 개발

게재 2020-08-09 15:57:21

해발 1222m에 이르는 광양 백운산 계곡. 하늘이 보이지 않을 만큼 울창한 원시림을 끼고 흐르는 맑고 깨끗한 이곳은 성불·동곡·어치·금천 등 4대 계곡이 수려한 풍광을 자랑한다. 광양시 제공
해발 1222m에 이르는 광양 백운산 계곡. 하늘이 보이지 않을 만큼 울창한 원시림을 끼고 흐르는 맑고 깨끗한 이곳은 성불·동곡·어치·금천 등 4대 계곡이 수려한 풍광을 자랑한다. 광양시 제공

광양시가 숲과 계곡, 강, 바다를 아우르는 '웰니스' 관광자원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9일 광양시에 따르면 최근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의 일환인 '남도바닷길 웰니스 관광 콘텐츠 개발 및 운영' 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광양, 순천, 여수, 보성을 아우르는 남도바닷길의 바다, 섬, 해안, 갯벌, 산, 숲 등 고부가가치 웰니스 관광자원을 콘텐츠로 개발해 지속가능한 관광브랜드로 육성하기로 했다.

웰니스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으로 건강하게 하루하루의 삶을 보낸다는 의미. 기대수명 증가에 따라 삶의 질을 높여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려는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웰니스 관광'도 부가가치가 높은 관광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남도와 6권역 관계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이날 보고회는 ㈜문화마케팅연구소 이호열 대표의 수행 결과 보고에 이어 실질적 운영 전략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용역에서는 공공데이터와 웰니스 관광자원 목록을 기반으로 남도바닷길 웰니스 인증시설을 지자체별로 각각 5개, 총 20개를 선정했다.

광양 웰니스 인증시설은 봉강 하조마을(해달별 천문대), 백운산자연휴양림, 느랭이골자연휴양림, 청매실농원, 섬진강 끝들마을 등이다.

문화마케팅 연구소는 남도바닷길의 자연 생태와 인문학적 자원 등 웰니스 핵심자원을 경험할 수 있는 당일, 1박 2일, 2박 3일 등 총 22개 여행코스를 개발했다. 특히, 백운산과 섬진강을 중심으로 휴양림, 계곡, 라이딩, 아로마 테라피, 야경 등 청정하고 낮과 밤이 빛나는 광양에서 휴식과 힐링을 얻을 수 있는 코스를 기획했다.

상품 코스와 프로그램 모니터링 투어 결과에서 남도바닷길과 광양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변화, 재방문과 추천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상품 운영의 전망을 밝혔다.

시는 앞으로 개발된 통합 상품로고를 활용해 광고지, 웰컴키트 등 홍보물을 제작, 배부하는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집중 홍보해 나갈 전략이다.

광양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 시대에 남도바닷길의 웰니스와 함께 미식 자원을 연계하면 충분히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4개 시군과 지역관광업계 간 협력으로 발굴된 관광자원의 관광상품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명품관광코스 개발과 내수관광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6권역 남도바닷길은 광양, 여수, 순천, 보성 4개 지역의 해안길, 섬, 일출, 석양, 갈대 등 자연과 힐링이 핵심자원인 낭만로드다.

광양은 이 사업의 일환으로 남도바닷길 미식 관광콘텐츠 개발 및 운영, 매화마을 이미지텔링, 윤동주 시 정원 사업을 완료했으며, 배알도 섬 정원 조성사업과 관광협업센터 건립을 추진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