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포스코명장' 임명, 광양제철소서 기념 식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포스코명장' 임명, 광양제철소서 기념 식수

게재 2020-07-28 15:30:12
광양제철, 포스코 명장 임명 기념식수. 뉴시스
광양제철, 포스코 명장 임명 기념식수. 뉴시스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포스코 명장 임명을 기념하는 식수 행사를 27일 가졌다고 밝혔다.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5년부터 매년 3명의 명장을 선발해 오고 있으며 올해 명장에는 광양제철소 도금부 손병근 차장, 포항제철소 EIC기술부 정규점 부장과 설비기술부 이정호 과장 3명이 선발됐다.

식수 행사는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광양제철소 부소장단, 강용구 노경협의회 대표, 이성재 포스코 노동조합 부위원장, 역대 광양제철소 명장 등 20여 명이 참석해 손병근 명장에게 축하와 격려를 전했다.

1987년 입사한 광양제철소 도금부 손병근 명장은 자동차 외판재 등에 사용되는 고부가가치 제품인 전기아연도금강판의 표면개선과 초광폭재 생산기술 개발을 통해 품질의 차별화를 이뤄냈다. 또 전기아연도금강판의 기가스틸 수주 확대를 위한 양산품질확보 체제 구축에 큰 성과를 이뤘다.

코일을 감을 때 발생하는 End mark(눌림자국) 저감기술로 고객사의 품질 만족과 함께 글로벌 경쟁사 대비 경쟁력 우위를 유지하는 데 기여했다.

이시우 광양제철소장은 "영예로운 포스코 명장 임명을 축하하고, 포스코의 기술력 향상을 위해 힘써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명장의 전문지식과 기술노하우 전수를 통해 후배 사원 육성과 현장 경쟁력 강화에 기여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손병근 명장은 "주어진 역할에 충실하다 보니 명장이라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며 "지금까지 축적해 온 설비 개선사례, 품질 실패사례들을 새롭게 정리하고 전수해 동료들과 후배들의 역량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명장에 선발된 이들은 기존에 선발된 명장들과 함께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문 분야 기술 전수, 신입사원 및 사내대학 특강, 협력사 및 고객사 설비관리 강의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