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학급당 학생수 그대로… '눈가리고 아웅' 등교생 감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학급당 학생수 그대로… '눈가리고 아웅' 등교생 감축

초교 3분의1씩 등교… 분반 안돼 밀접촉 우려
학교 “교사 인력·공간 부족… 교실 방역 충실”
광주시교육청 “학생수 조정은 학교 재량 사항”

게재 2020-07-07 19:03:51

 초등학교 4학년에 다니는 아들을 둔 A씨는 최근 학교로부터 '등교 인원 감축' 안내 문자를 받고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들이 다니는 광산구 수완지구의 B초등학교는 오는 15일까지 학년별로 등교 요일을 달리하겠다고 밝혔다. 등교 학생을 줄여 밀접촉을 막겠다는 의도에서다. 문제는 한 교실에서 같이 수업을 듣는 학생 수는 그대로라 대면 접촉 가능성은 여전하다는 점이다. A씨는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했다가 "그렇게 불안하시면 가정학습 시키세요"라는 황당한 답변만 들었다. A씨는 "교실을 함께 사용하는 학생들을 분산시키지 않은 채 학년별 등교 인원만 감축하는 건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비상식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교육청의 등교생 감축 정책이 시행된 가운데, '과밀 교실' 해소를 위한 효율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학부모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 유·초·중·고 대상 '등교생 감축'을 결정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고 확진자 증가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학생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조치다. 교육청은 초등학교에 '전체 학생의 3분의1 내외 등교' 지침을 내리고, 학년별 등교 요일이나 원격수업 횟수 등은 학교 측 재량에 맡겼다.

 B초등학교는 학년별 같은 층 사용을 피하기 위해 등교일을 정했다. 초등학교 1·4학년(7월6~8일)은 월·화·수, 2·6학년은 목·금, 3·5학년(7월13~15일)은 월·화·수에 등교하는 식이다. 학생들의 동선이 겹치는 걸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하지만 학급별 인원수 감축 방안은 따로 마련하지 않아, 밀집도가 높아진 교실에 대한 우려가 크다. 학생들 간 간격이 1m 남짓 밖에 안돼 대면 접촉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광주 초등학교의 학급 당 평균 인원은 20명이다. B초등학교의 경우, 학급 당 학생 수가 25명에 달한다. 교실의 평균 면적이 20평(66∼67.5㎡) 내외라고 했을 때, 학생 1인당 차지할 수 있는 공간은 1평(1.5∼2㎡)이 되지 않는다.

 일각에선 '분반(반 나누기)'이나 온·오프라인 병행 수업 등으로 교실 밀집도를 낮추자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학교 측은 교사 인력·여유 공간 부족 등을 이유로 회의적인 반응이다. 대신 교육청 차원의 강화된 지침이 내려온다면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이다.

 B초등학교 관계자는 "학급 당 25명 이내 수준이라 과밀학급에 속하지 않고, 교육청에서도 별다른 지시가 없었다. 무엇보다 (분반 수업은) 당장 투입될 교사 인력과 학생 지도 방식도 고려할 문제라 현재로선 교실 방역에 충실하는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가정학습을 최대 30일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지침이 내려왔다. 아이를 학교에 보내기 어렵다고 판단하는 가정은 언제든 가정학습 제도를 활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교육청은 뚜렷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초등교육과 관계자는 "학급당 학생 수 조정 문제는 학교 측 재량에 맡기고 있다. 한 학급 인원이 30명 이상 되는 과밀학급이거나 과밀학급에 가깝다고 판단되는 경우엔 학교 구성원들의 논의를 거쳐 문제 해결을 하도록 공문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분반 수업이 지닌 현실적 문제를 감안하면 쉽지는 않다. 우선 거리두기, 자가진단 유증상자 능동적 격리 등 학습권을 보호하는 수준에서 최대한의 방역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4면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