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낙연, 이틀 연속 검찰개혁 발언 "제도화가 필요한 시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이낙연, 이틀 연속 검찰개혁 발언 "제도화가 필요한 시점"

전날에 이어 오늘도 '검찰개혁' 관련 세미나에 참석
"검찰개혁 목표, 검찰에 집중된 권력 배분·견제"

게재 2020-07-03 13:50:2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 주소와 향후 과제'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 주소와 향후 과제'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3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개혁에 대해 "검찰 또는 누군가에게 집중된 권력은 분배되고 견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 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해 "검찰권력을 집중에서 분배와 견제로 바꿔나가자는 국민적 요구와, 그에 대한 저항이 붙어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의 발전은 집중된 권력이 분배되고 견제되는 도도한 과정"이라며 "검찰개혁은 도도한 흐름 가운데 한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향후 과제는 명백하다"며 "검찰도 집중된 권력이 분배되고 견제되면서 국민의 권익에 더 보탬이 되도록 해야 한다. 이것이 검찰개혁의 과제고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목표가 몇 사람의 각성으로 이루어지길 기대하기보다는 제도화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국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황운하 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설훈·송영길·윤호중·김용민·김남국·양향자·최강욱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전날 민주사법개혁모임 주최한 '검찰개혁 입법과제' 세미나에도 참석해 "개혁입법 중 핵심에 속하는 것이 검찰개혁 입법"이라며 "이 개혁을 거부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분들이 거부할수록 국민의 개혁요구는 높아진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