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석웅 전남교육감 "200년 역사 근대학교 교육 끝났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장석웅 전남교육감 "200년 역사 근대학교 교육 끝났다"

게재 2020-05-25 17:19:39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강력한 교육과 교육행정 혁신을 주문하고 나섰다.

장 교육감은 25일 오전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코로나19로 200년 역사의 근대 학교교육시대는 끝났다"며 "뉴 노멀(New Normal) 시대 전남교육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장 교육감은 "순차적으로 모든 학교가 등교하더라도 격주제, 격일제, 오전·오후반, 원격·등교수업 병행 등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다"며 "이제 코로나19와 함께 생활하는 것이 일상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교육감은 "수업일수 20% 안팎의 가정학습이 허용됨에 따라 학교는 꼭 가야 하는 곳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의식이 커지고 있다"면서도 "학교는 공부만 가르치는 곳이 아니라, 공동체 생활을 통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기르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학교교육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학교의 기능과 역할이 재정립돼야 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가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토론하고 의견을 모아 정책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장 교육감은 이와함께 "온라인 수업이 지식 중심이라는 비판이 있다"며 온라인수업 혁신방안 마련을 강하게 주문했다. 또 "온라인 수업은 교과를 뛰어넘어 주제 중심 프로젝트로 전환해야 하고 온라인 선행학습 후 오프라인에서 토론식 강의를 진행하는 플립 러닝(거꾸로 수업), 온·오프라인 병행 블렌디드수업 등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수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장 교육감은 "이제 교육행정도 빅데이터를 활용해 업무를 대폭 간소화하고, 디지털화해야 한다"면서 "학교 급별로 규모가 큰 학교, 학급당 학생 수가 적정 수 이상인 학급에 대한 특별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