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가수 김필과 5·18 인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가수 김필과 5·18 인연

게재 2020-05-21 13:30:08
이기수
이기수

가수 김필이 검은색 정장을 입고 지난 18일 5·18 민주화 운동 제40주년 기념식에서 '편지'를 열창했다. 5·18 기념식에서 운동권 가요가 아닌 일반 대중가요가 불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가 싶다. 김필은 5·18 민주화 운동 당시 희생된 고(故) 임은택 씨의 아내 최정희 씨 편지 낭독에 이어 무대에 올랐다. 최 씨는 이날 무대에서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36세의 젊은 나이에 숨진 남편에게 40년 만에 쓴 편지를 읽어내려갔다. 이날 최 씨의 편지와 김필이 부른 노래 편지는 성격과 내용이 달랐다. 전자가 남편 죽음에 대한 억울함과 세 자녀를 혼자 키운 속내 등을 담았다면 후자는 사랑하는 연인과의 못다 이룬 사랑 얘기 이기 때문이다. 김필이 부른 '편지'는 클래식 발라드 '마법의 성' 작곡가로 유명한 김광진씨가 직접 작사·작곡·노래한 곡으로 김광진이 실제 자신의 전처를 사랑했던 한 남자의 편지를 모티브로 곡을 썼다 한다.

한 남자의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담은 말랑말랑한 발라드곡이 엄숙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그것도 40주년이라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공간에서 김필에 의해 불려지게 된 것도 나름 인연이 있어 보인다. 이날 5·18 유가족의 편지 낭독 컨셉트에 곡의 절절한 분위기와 노랫말, 그리고 김필의 애절한 보이스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이날 김필도 절제하면서 진지하게 노래한 모습이 역력했다.유가족과 일부 참석자의 눈시울이 붉어지는 장면이 생중계된 TV화면에 잡힌 걸 보니 감동이 전달된 듯하다. 김필은 특별무대에 선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이 부족하지만 마음을 담아 노래했다. 뜻깊은 자리에 설 수 있어 큰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렇게 가수 김필은 5·18과 인연을 맺었다. 오디션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그는 독보적 음색과 가창력으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팬들이 김필이 노래한 '편지 5·18버전'을 감상하기 위해 유튜브로 몰리고 있는 중이다. 21일 현재 조회수 18만을 기록하고 있고 수많은 댓글을 통해 5·18이 공유되고 있는 중이다. 여기에 김광진의 노래 '편지'가 실린 앨범 발매일이 2000년 5월 18일인 것도 쉽게 넘길 인연은 아닌듯 싶다. 전국 천만여 관객이 영화 '택시 운전사'를 통해 5·18을 새롭게 공유했듯이 김필이 재해석해 부른 '편지'도 5·18을 경험하지 않은 세대들이 '5월 광주'에 관심을 갖고 소통하는 감성 콘텐츠가 되기를 기대한다. 40년 성상속에 이념화되고 화석화되는5·18이 현재화하는 일이기도 할 것이다. 이기수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