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신안군 '찾아가는 보건‧복지 통합서비스' 박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신안군 '찾아가는 보건‧복지 통합서비스' 박차

방문건강관리 활성화로 복지사각지대 해소

게재 2020-02-04 15:29:09
신안군청사 전경. 뉴시스
신안군청사 전경. 뉴시스

신안군은 초고령화 사회에 증가하는 노인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찾아가는 보건·복지 통합서비스'에 박차를 가한다.

4일 신안군은 방문건강관리서비스를 적극행정으로 전환해 정기적인 방문체계를 강화하고 지원과 보살핌을 통해 노인복지 증진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신안군은 섬으로 구성된 지역특성과 34%에 이르는 노인인구, 건강취약계층이 많은 지역 여건으로 방문대상가구는 많지만, 최소한의 방문건강관리 인력으로만 근무하고 있어 방문건강관리 업무가 활성화되기 힘든 여건에 있다.

건강취약계층은 대부분 복지서비스가 복합적으로 필요한 상태로 보건복지 통합서비스와 외부자원의 연계는 필수적인 부분이다.

그동안 복지업무는 읍‧면사무소에서, 건강관리서비스는 보건소 방문건강관리서비스로 이원화돼 취약계층에 대한 통합적인 서비스 접근에 한계가 있었다.

신안군은 이러한 고충을 감안, 현장중심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해 2월부터 읍‧면사무소에 방문간호사를 배치해 보건・복지 연계 및 협업강화로 대민 밀착형 서비스와 사후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사후관리는 보건·복지에서 멈추지 않고 전기, 수도, 배수관, 청소, 주변환경 등 작은 손이 필요한 모든 부분에 대해 방문간호사가 살피고, 각 부서에서 필요한 사항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앞으로 방문간호사를 대폭 증원하여 방문관리시스템을 정리하고 지원 결과를 자료화하는 등 지역에서 건강관리가 필요한 어르신들을 발굴해 통합적 건강관리서비스 제공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방문간호사의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제공을 통해 노약자나·취약자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19년 방문건강관리서비스 대상자 6200여 가구를 방문관리해 건강관리교육, 건강프로그램, 지역사회 보건·복지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