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시의회, 새해엔 역량과 자질 함께 키워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광주시의회, 새해엔 역량과 자질 함께 키워야

차량 2부제 제외 요구 자진 철회

게재 2020-01-02 17:20:21

광주시의회가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시행중인 공공기관 차량 2부제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는 요구를 자진 철회했다. 늦었지만 당연한 일이다. 시의회는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고농도 미세먼지가 집중되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시행하는 공공기관 차량 2부제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세먼지 취약계층 보호, 학교 공기청정기 관리·보수,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등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는 데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시의회의 2부제 제외 요구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권 의식의 발로'라는 거센 비판 여론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의원들의 2부제 제외 요구에 환경단체 등이 발끈했다. "시민을 대변해야 할 공직자로서 솔선수범해야 함에도 시민 고통을 외면하는 무책임한 특권 의식"이라고 질타했다. 특히 시의회는 시의원 한 명이 보좌관 급여의 일부를 가로챈 것으로 드러나 시민들로부터 곱지않은 시선을 받은 터라 비난의 강도가 셌다.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으로 지난해 11월 채용된 A씨는 B의원(더불어 민주당 비례대표)의 보좌관 업무를 담당하며 지난 10월까지 11개월 동안 자신의 급여 240만 원 중 80만 원을 매달 상납했다. 민주당 광주시당과 광주시의회는 B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해 제명 조치를 했다.

이처럼 광주시의회는 지방의회가 부활된지 30년이 다 됐지만 아직도 시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좌충우돌하고 있다. 이는 현재 전체 시의원(제명 의원 미포함) 22명 중 19명이 초선 의원인 현실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지방 의원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조차 정립하지 않은 채 의욕만 앞선 나머지 자질을 의심케 만드는 상식밖의 행동으로 시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이를 초선 의원의 경험 부족과 업무 미숙 탓으로만 치부해서는 안 된다. 그간의 시민들의 비난과 질타를 소중한 경험으로 삼고 공부를 통해 전문성을 키워 역량과 자질을 배가시키지 않으면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는 것을 시의원들은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