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농협, 축산분야 드론 활용 성능 시험 및 비행 시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전남농협, 축산분야 드론 활용 성능 시험 및 비행 시연

“가축질병 예방 위한 드론 방역 등 활용 가능성 확인”

게재 2019-12-23 15:45:30
농협전남지역본부는 지난 19일 나주 소재 우리기술진흥법인 드론교육원에서 축산분야 드론 활용을 위한 가능성 확인을 위해 성능 시험과 함께 기체 비행 시연 행사를 가졌다. 농협전남지역본부 제공
농협전남지역본부는 지난 19일 나주 소재 우리기술진흥법인 드론교육원에서 축산분야 드론 활용을 위한 가능성 확인을 위해 성능 시험과 함께 기체 비행 시연 행사를 가졌다. 농협전남지역본부 제공

농협전남지역본부(본부장 김석기)는 지난 19일 나주 소재 우리기술진흥법인 드론교육원에서 지역축협 담당자 등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가축방역을 위한 소독 등 축산분야 드론 활용을 위한 가능성 확인을 위해 성능 시험과 함께 기체 비행 시연 행사를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전남농협에 따르면 축산분야에서 드론의 활용은 가축질병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와 가축사육 밀집 지역 등 차량 운행이 불가능한 지역의 소독 업무에 주로 활용됐으며, 이마저도 15분 남짓의 비행시간과 재충전에 소요되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점, 가축 밀집 사육 지역 축사 소독 시 시야 확보가 어려운 점 등으로 인해 충분한 효과를 거둘 수 없었다고 판단했다.

전남농협은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하여 환경적 독성 시험을 거친 고농도 소독약 사용과 1회 충전으로 3000㎡ 이상 면적의 소독이 가능한 배터리와 사각지역 비행 시 가시성 확보를 위한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을 이용해 가축방역 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석기 본부장은 "드론을 이용한 소독 등 가축방역 사업 추진은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기존의 방역자원으로 소독을 실시하지 못하는 지역에서 대체 가능한 수단은 현재 드론이외 다른 대안이 없지 않는가"라며 "방역 사각지역 없애나가는 목적으로 드론 방역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