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ACC 개관 4년, 국가 운영 기간 연장 시급하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ACC 개관 4년, 국가 운영 기간 연장 시급하다

내년 4월 종료…특별법 개정안 통과돼야

게재 2019-11-25 16:47:27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 )이 이달 25일자로 개관 4돌을 맞았다. ACC는 광주를 문화중심도시로 육성하려는 국책사업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의 핵심 사업이자 시설이다. ACC 기관 자체 통계에 따르면 2015년 11월 25일 문을 연 뒤 522건에 달하는 콘텐츠를 기획하거나 창제작했으며, 공연 220건 등 688건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금까지 총 971만 명(10월 말 기준 누적 방문객 )이 전당을 다녀가 '세계적 문화발전소'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ACC는 문화로 한국과 아시아를 잇는 문화복합거점 역할을 지속할 지조차 불투명한 상황을 맞고 있다. 2015년 통과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내년 4월 14일 이후에는 문화전당 운영권 전부가 아시아문화원에 넘어가도록 규정돼 있다. 이 개정안 부칙에 따르면 '5년 후 정부는 문화전당의 성과 평가를 한 뒤 전부 위탁한다'고 명시했다. 정부는 평가 용역 결과를 토대로 내년 1월께 전당 운영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안정적인 국비 투입과 운영·지원 체계를 먼저 구축하는 일이 우선돼야 하는데 민간 법인화하는 것은 시기상조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현재 현행법을 개정해 국가 운영 기간 연장이 시급하다. 이마저도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정부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위탁 운영 기간을 5년 연장하도록 하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 법률안'(대안신당 최경환 의원 대표 발의)도 지난 8월 문체부 법안심사 소위에 회부된 이후 심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특정 지역 예산과 관련있는 법안이라며 반대하고 있어서다.

지역 정치권과 더불어민주당은 얼마남지 않은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이 개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일단 급한 발등의 불부터 끈 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의 미완의 과제인 5대 문화권 조성 사업과 함께 장기 공석 중인 전당장 선임, 옛 도청 복원 등과 같은 현안을 하나 하나 추진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