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전남 9월 무역수지, 10억7500만달러 흑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광주·전남 9월 무역수지, 10억7500만달러 흑자

광주본부세관 수출입 동향

게재 2019-10-15 16:13:00

지난 9월 광주·전남지역 무역수지가 10억75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8월 1억 달러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한 달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15일 광주본부세관의 '9월 광주·전남 지역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광주·전남지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3% 감소한 38억9000만 달러, 수입은 17.0% 감소한 28억1500만 달러로 나타났다.

무역수지는 전년 동월 대비 49.9% 증가한 10억75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9월 말 기준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8.6% 감소했고 수입은 6.1% 감소해 무역수지 기준 56억85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광주지역 9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8.3% 감소한 10억5000만 달러, 수입은 2.1% 감소한 4억78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5억72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수출은 수송장비(0.6%), 기계류(2.4%), 타이어(2.2%) 등이 증가한 반면 반도체(17.9%), 가전제품(25.4%)은 감소했다.

수입은 반도체(1.4%), 고무(8.2%), 화공품(1.8%) 등이 증가했으나 가전제품(0.1%), 기계류(51.3%) 등은 감소했다.

전남지역 9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4.1% 감소한 28억4000만 달러, 수입은 19.5% 감소한 23억37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5억3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수출은 수송장비(278.8%), 기계류(1.1%)가 증가했으나 화공품(9.6%), 석유제품(10.6%), 철강제품(11.2%)은 감소했다. 수입은 철광(54.4%)이 증가했으나 원유(17.5%), 석탄(51.5%), 석유제품(36.0%), 화공품(21.7%)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수출의 경우 미국(36.8%), EU(38.3%)가 증가했으나 중국(0.7%), 동남아(15.8%), 일본(34.3%)은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