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모두가 잘 해줬다, 어떤 상황에도 믿고 응원할 것"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모두가 잘 해줬다, 어떤 상황에도 믿고 응원할 것"

▶U-20 축구 월드컵 주장 광양의 아들 황태현 선수 아버지 황수환씨
광양시청 광장서 지역민과 함께 거리응원 참여
“축구 인생 새로운 발판…지원 아끼지 않겠다”

게재 2019-06-16 17:31:08
U-20 축구대표팀 황태현 선수의 아버지 황수환(앞줄 왼쪽 네번째)씨와 가족들이 16일 오전 1시 광양시청 앞에서 결승전에 출전한 황 선수를 응원하고 있다. 황수환씨 제공
U-20 축구대표팀 황태현 선수의 아버지 황수환(앞줄 왼쪽 네번째)씨와 가족들이 16일 오전 1시 광양시청 앞에서 결승전에 출전한 황 선수를 응원하고 있다. 황수환씨 제공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의 쾌거를 달성한 축구대표팀에 온 국민이 찬사를 보내는 가운데, 대표팀의 주장으로 활약한 광양 출신 황태현(20·안산 그리너스 FC 소속) 선수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도 뜨겁다.

16일 새벽 광양시청 앞에서 지역민과 함께 아들이 출전한 결승전을 응원한 황 선수의 아버지 황수환(48·광양 중마동)씨는 경기 직후 "모두가 잘 해줬다"는 소감을 전했다.

황 선수는 어린 시절 아버지를 따라 조기축구를 보러다니다 축구에 매료됐다. 초등학교 4학년이던 11세에 황 선수는 아버지에게 '선수의 길을 걷겠다'고 선언했다.

U-20 대표팀의 주장 황태현(둘째줄 왼쪽 두번째) 선수와 그의 아버지 황수환(사진 왼쪽 첫번째)씨, 그의 가족. 황수환씨 제공
U-20 대표팀의 주장 황태현(둘째줄 왼쪽 두번째) 선수와 그의 아버지 황수환(사진 왼쪽 첫번째)씨, 그의 가족. 황수환씨 제공

이날 결승전을 지켜본 황씨는 "태현이는 어릴적부터 운동선수로서 최고의 몸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탄산음료를 전혀 먹지 않는 등 자기관리를 철저히 하고 책임감이 남달랐다"며 "태현이의 장점이 이번 U-20 월드컵 팀의 주장으로 활약하며 빛을 발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수비수인 황 선수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체력적 한계 속에도 상대팀의 공격을 차단하고, 동료선수가 상대편의 골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지원사격을 하는 자신의 역할에 충실히 임했다.

황씨는 "태현이는 어릴적부터 공격 성향보다는 수비 성향이 맞았다"며 "대표팀에서 자신의 역할을 잘 찾아 수차례 승리를 이끌고 준우승까지 한 모습을 보니 무척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황씨는 이어 "태현이를 비롯한 선수들이 평생 가도 있을 수 없는 경험을 했고 많은 것을 보여줬다"면서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이들의 축구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것 같다. 어떤 상황이든 아들을 응원하고 독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