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여자배구대표팀 외국인 지도자 3명, 코칭스태프진 완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여자배구대표팀 외국인 지도자 3명, 코칭스태프진 완료

게재 2019-04-30 18:09:32

대한민국배구협회(회장 오한남)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강성형 코치, 김성현 트레이너와 함께 여자배구대표팀을 이끌 외국인 코치진을 확정하며 대표팀 구성을 마쳤다.

대표팀 전력 강화를 위해 합류할 외국인 지도자는 라바리니 감독 외 3명이다.

스페인 출신의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가 코치로 라바리니 감독을 보좌할 예정이다. 마시모 메라시는 이탈리아 출신의 체력 트레이너로 2019 발리볼네이션스 1주차 개최지인 세르비아에서 대표팀에 합류한다. 전력분석은 이탈리아 출신의 안드레아 비아시올리가 맡는다. 다만, 개인 일정으로 인해 비아시올리 전력분석은 6월 대표팀 합류 예정이며, 비아시올리 전력분석의 합류 이전 기간에는 이탈리아 출신의 토마소 바르바토 전력분석이 대신할 예정이다.

곤잘레스 코치는 스페인 여자대표팀을 거쳐 지난 시즌 이탈리아 여자리그의 사비노 델 베네 스칸디치 팀에서 활약했다. 마시모 체력 트레이너는 이탈리아 여자국가대표팀에 몸을 담았으며 현재는 이탈리아 남자리그의 루베 시비타노바 팀에서 트레이너로 활약 중이다. 비아시올리 전력분석 또한 이탈리아 리그와 불가리아 대표팀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의 전력분석을 책임진다.

외국인 코칭스태프는 모두 라바리니 감독의 추천에 따라 선임됐다. 이들의 입국 일자는 제각기 다르지만, 5월 둘째주 쯤이면 여자대표팀의 코칭 스태프가 모두 진천선수촌에 모여 훈련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소속팀을 브라질 리그 우승으로 이끈 라바리니 감독은 소속팀의 모든 일정을 마치는대로 이탈리아로 갔다가 5월 둘째주에 입국해 진천선수촌으로 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