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화순군, 진로·진학 직업교육 지원사업 '성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화순군, 진로·진학 직업교육 지원사업 '성과'

‘명품교육 도시’ 조성…올해 교육예산 69억
3개 고교 대입 합격자 전년 대비 15% 증가
“대기업·우수 중기 취업 늘어 질적으로 상승”

게재 2019-04-28 16:12:05
화순군이 '명품 교육도시'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진로·진학 직업교육이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11월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일원에서 열린 '화순 진로교육 페스티벌'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청소년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화순군 제공
화순군이 '명품 교육도시'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진로·진학 직업교육이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11월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일원에서 열린 '화순 진로교육 페스티벌'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청소년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화순군 제공

화순군이 '명품교육 도시' 조성을 위해 펼치고 있는 진로·진학 직업교육 지원 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

28일 군과 학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대학 입시 합격률과 대기업·우수 중소기업 등 취업의 질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화순군이 2019학년도 관내 일반 고등학교 3곳(화순고·능주고·이양고)의 입시 합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졸업생은 599명이었고 입시 합격 연인원은 1139명(복수 합격 포함)이었다. 입시 합격 연인원은 전년(992명) 대비 14.8% 증가했고 2017년(928명)과 비교하면, 증가율은 22.6%다.

이와 함께 화순 지역 고교생의 취업도 질적인 면에서 호전됐다.

특성화고인 전남기술과학고(이하 전남기과고)의 취업 현황을 집계한 결과, 2019년 졸업생의 취업률은 49.3%였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등 대기업(10명)을 비롯해 우수·선도 중소기업 20곳 등 질 좋은 일자리에 진출한 졸업생이 눈에 띄게 늘었다.

화순군의 인재육성 지원 정책 등 전폭적인 지원, 교육 현장과의 긴밀한 협력이 좋은 결과를 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군은 취업 역량을 키우고 전문성을 갖춘 기능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전남기과고에 취업 기능 강화프로그램, 자격증 취득반 운영, 기능 영재반 훈련비 등 직업훈련 프로그램 운영비를 꾸준히 지원해왔다.

지난 2017년에는 '명품 화순교육 실현 5개년 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학교·학생 맞춤형 수준별 학력 향상과 특화 프로그램 운영, 진로·진학 프로그램 등 다양한 교육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한 교사는 "군이 5개년 발전 계획에 따라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교육 예산을 지원하면서 교육 환경이 개선됐다"며 "일반고와 특성화고 등 학교 유형별 특징에 따라 맞춤형 진로·진학지도와 특화 프로그램 등을 통해 실력을 더욱 키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군은 2017년부터 교육예산을 60억원 이상 편성해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 등 보편적 교육복지, 맞춤형 실력향상과 진로·진학 분야 등 인재 육성 지원 사업을 확대해 왔다. 올해도 1차 추경예산을 포함해 69억원을 편성했다.

화순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명품교육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학생의 소질과 적성 맞춤형 진로·진학 분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