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용섭 시장 "자유한국당 5·18진상조사위원 재추천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이용섭 시장 "자유한국당 5·18진상조사위원 재추천해야"

게재 2019-01-16 11:11:55

이용섭 광주시장은 16일 성명을 내어 "자유한국당은 책임있는 자세로 5·18진상규명조사위원을 재추천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자유한국당의 5·18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인사에 대해 광주 시민들은 분노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시행된 이후 4개월 동안 차일피일 미루더니 결국 상식적인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인사들을 추천해 국민적 울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위원들은 민주주의 역사에 역행하는 극우 이념을 가진 군 출신 인사, 과거 5·18진상규명운동을 폄훼한 전력이 있는 언론인, 세월호 특조위에 참여해 조사활동을 방해한 법조인 등으로, 이들을 추천한 것은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활동을 방해하려는 저의가 분명하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광주 시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은 5·18진상규명조사위의 책임있고 정상적인 활동이 5·18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마지막 기회라고 믿고 있다"며 "그 첫걸음인 조사위원회는 모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합리적인 인물들로 구성돼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어 "자유한국당은 소중한 가족을 잃고 오월 광주의 진상규명을 위해 차디찬 아스팔트 위에서 목 놓아 울고 계신 오월 어머니들의 40년 한을 조금이라도 이해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인물들로 조속히 재추천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