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로 1박2일 예술여행 떠나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문화

광주로 1박2일 예술여행 떠나요

입장권 한장으로 광주비엔날레전시관·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관람 가능
청소년 교육자료 구입 대상 1박 2일 예술여행 스탬프 투어 이벤트

게재 2018-10-14 17:23:59
2018광주비엔날레가 열리고 있는 14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도슨트의 설명과 함께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광주비엔날레 제공
2018광주비엔날레가 열리고 있는 14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도슨트의 설명과 함께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광주비엔날레 제공

2018광주비엔날레에서 43개국 165작가가 참여해 3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광주비엔날레가 광주로의 1박2일 예술여행을 추천한다. 입장권이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절취돼 있어 굳이 당일에 방문하지 않아도 언제든지 감상 가능하다. 또 광주비엔날레는 보다 많은 이들이 즐길 수 있도록 셔틀버스 운영 등 편의시설도 마련했다.

● 입장권 한 장으로 1박 2일 여유롭게 즐기세요
2018광주비엔날레는 입장권 한 장으로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시 관람이 가능하다. 동일한 날이 아니더라도 전시 기간 동안 두 곳을 나눠서 한 차례 관람이 가능해 매 시간 정각마다 운영되는 도슨트 프로그램 등을 이용해 전시를 즐기기를 추천한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도슨트 투어 시간대는 오전 10시, 오전 11시, 오전 12시, 오후 1시, 오후 2시, 오후 3시, 오후 4시이다. 1회 참여 인원은 선착순 20여 명이며, 소요 시간은 약 70-90분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오전 11시, 오후 1시, 오후 2시, 오후 3시, 오후 4시, 오후 5시(수·토요일 오후 6시)에 시작된다.

광주비엔날레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곳의 전시장을 편하게 방문할 수 있다. 광주비엔날레 셔틀버스는 송정역에서 출발해 유스퀘어터미널, (재)광주비엔날레,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을 순환한다. 버스 요금은 1000원이며 승차권 소지자는 비엔날레 입장권 구매 시 3000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1박 2일 광주로의 예술여행을 응원하기 위해 출시한 광주비엔날레 입장권과 열차 패키지 상품도 눈여겨 볼 만 하다. 광주비엔날레는 KTX 열차표 및 SRT열차표와 함께 비엔날레 입장권 패키지 티켓을 판매중이다.

● 1박 2일 예술여행 코스 짜기 나름
메인 전시장이 2곳이고 광주 전역에서 전시가 열리기 때문에 1박 2일 예술여행 일정을 짜면 더 알차게 광주비엔날레를 즐길 수 있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이후 신작프로젝트 'GB커미션'을 통해 새롭게 전시공간으로 조명 받고 있는 구 국군광주병원으로 향하는 동선이 특히 인기다. 해지는 시간이 달라짐에 따라 마이크 넬슨의 '거울의 울림(장소의 맹점, 다른 이를 위한 표식)'작품이 있는 교회와 카데르 아티아의 '영원한 지금' 작품이 설치된 구 국군광주병원 본관 투어 운영 시간이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앞당겨지면서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에서 바로 구 국군광주병원으로 이동하는 관람객이 늘었다. 이에 오후 1시, 1시 30분, 2시, 2시 30분, 3시, 3시 30분 총 6회 30분 간격으로 운영되는 투어는 늘 만원사례를 기록하고 있다. 아피찻퐁 위라세타쿤의 작품 '별자리' 관람 시간은 오후 5시 30분, 7시, 총 2회이다. 1회 관람 시간은 40분 정도 소요되며, 관람 10분 전에 도착해야 한다.
이튿날에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관람하고 인근 2018광주비엔날레 위성프로젝트인 파빌리온 프로젝트를 둘러보는 코스를 추천한다.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현대미술 전시관인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아시아문화원이 공동제작 및 공동 기획한 '이제 오늘이 있을 것이다'('Today Will Happen') 전시는 광주시 남구 구동 광주시민회관에서 20일까지만 열릴 예정으로 전시를 놓치지 않기 위한 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청소년들을 위한 1박 2일 예술여행 스탬프 투어 이벤트
청소년들은 2018광주비엔날레 워크북 이벤트를 활용하면 1박 2일 예술여행의 재미가 배가 된다.
광주비엔날레 워크북 구입자에 한해 스탬프 투어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시민회관, 이강하미술관, 무각사 5곳 중에서 4곳을 방문하고 스탬프를 받으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2018광주비엔날레 워크북은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매표소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트숍에서 1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청소년 워크북은 광주비엔날레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