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깨끗하고 공정한 군정, 다시 뛰는 해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깨끗하고 공정한 군정, 다시 뛰는 해남"

공평·공정·공개원칙 인사행정 일하는 공직풍토
생산·가공·유통 시스템 구축 '부자 농촌 만들기'
해남문화관광재단 설립 전문 문화관광정책 추진

게재 2018-07-12 17:34:00
명현관 해남군수. 해남군 제공
명현관 해남군수. 해남군 제공
명현관 해남군수. 해남군 제공
명현관 해남군수. 해남군 제공

명현관 신임 해남군수가 '깨끗하고 공정한 군정, 다시 뛰는 해남'이라는 민선 7기 목표를 제시했다. 해남군의 민선 7기 군정방침은 현장중심 소통행정, 살기좋은 부자농촌, 체류하는 문화관광, 생동하는 지역경제, 감동주는 맞춤복지 등이다.

●공평·공정·공개 3원칙

명현관 해남군수는 12일 "혼란스러웠던 군정의 면모를 일신해 해남발전의 한마음으로 손을 맞잡고 전진해 나가겠다"며 "군민을 섬기며, 깨끗하고 공정한 군정으로 새로운 해남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명 군수는 깨끗하고 공정한 군정으로 향하는 이정표로 '공평·공정·공개'라는 3원칙을 지목했다.

명 군수는 "공평, 공정, 공개 3원칙의 인사행정으로 일하는 공직풍토를 확립하고, 군정 쟁점 사항에 대한 '100인 배심원제' 운영 등 군민과 소통행정을 최우선 과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열심히 일하는 공직 풍토를 조성하고 인사비리를 근절해 공정한 인사 원칙을 확립하고 군수인 저부터 행정혁신으로 청렴행정을 실천하겠다"며 "'운영하는 군정에서 경영하는 군정'으로 군정의 패러다임을 바꿔 비효율적 행정조직을 원스톱 민원처리 시스템으로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16일부터는 관내 14개 읍면 군민들과 소통의 장도 마련된다. 해남군은 읍면순방을 통해 민선 7기 역점시책과 군정 방향 등을 알리고 지역 현안사항 및 공통관심사에 대한 발전방향과 주민 건의사항을 청취해 군정에 반영할 방침이다.

●부자농촌·체류형 문화관광

명 군수는 해남을 부자농촌으로 만들고 전문적인 문화정책으로 체류형 문화관광을 확대할 계획이다.

명 군수는 "생산, 가공, 유통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부자 농촌 만들기를 추진하고 농어민은 생산에 전념하고, 군은 체계적 유통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며 "농가기본소득지원금(농민수당)을 지급해 농민들의 기본 소득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농민수당은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 촉진을 유도한다. 또한 해남쌀밥, 김치, 고구마 등 먹거리 축제 개최, 단체급식지원센터 운영과 로컬푸드점 신설 등으로 농수산물 소비촉진도 나선다. 북한의 최북단 온성군과의 농업교류도 추진된다.

명 군수는 해남문화관광재단을 설립해 전문적인 문화관광정책을 추진한다. 명 군수는 "땅끝의 세계적 명소화, 목포구 등대 관광자원화, 우수영 울돌목 성역화 사업 등 권역별 관광개발 사업도 추진한다"며 "해남읍권에 빛의 숲을 조성해 체류형 야간관광 명소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일자리 창출·복지 해남

명 군수는 읍면별 1품목 1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전통시장 SNS마케팅, 출향기업인과 국내외 기업인을 초청한 투자유치 데이 개최로 해남에 활력을 불어넣으려 한다. 동시에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들을 읍면 사회적경제기업의 스타트업 요원으로 활용하고, 귀농귀촌도 추진한다.

복지정책으로는 농어촌 어른신 1000원버스 및 청소년 1000원 택시, 버스안내 도우미제가 도입된다. 이어 보훈회관과 어린이청소년 복합문화센터가 신설돼 어르신과 청소년의 위한 공간을 확충하고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에 공기정화시설을 지원하며 예체능인재 지원을 통한 해남인물 만들기 프로젝트도 착수한다

명 군수는 "그동안 해남의 자긍심이 떨어지게 하는 일들이 많았지만 민선 7기 출범을 계기로 지난 시기 잘못된 관행과 과감히 결별하겠다"며 "군수부터 새로워지고 혁신해 다시뛰는 해남을 만들어 나가는데 신명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명현관 해남군수. 해남군 제공
명현관 해남군수. 해남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