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연구원 분리 여론 확산…대구경북 '발전적 해체'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전남의회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여론 확산…대구경북 '발전적 해체'
박종원 전남도의원, 연구원 기능 문제 제기||양 시·도 눈치보여 공동현안 해결기능 미흡
  • 입력 : 2022. 11.16(수) 16:23
  • 김진영 기자
박종원 전남도의원
광주·전남 상생 발전을 위해 통합했던 광주전남연구원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이어지면서 분리 운영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박종원 전남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담양1)은 16일 도의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민선 6기 시·도 상생이라는 가치 아래 2015년 9월 광주전남연구원이 통합했다"며 "연구원이 광주 군공항 이전이나 나주 SRF 문제 등 시·도 공동 현안에 대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연구원의 대안 제시가 미흡한 원인으로 "양 시·도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어느 한 쪽에 치우친 대안을 제시하기가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연구원의 연구 실적 중 시·도 상생 관련된 것이 지난해 17.4%, 올해 10.1%였다"며 "10%대의 상생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연구원이 통합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통합 운영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지난달 11일 강기정 광주시장이 광주시의회 본회의에서 '통합 운영이 과연 맞는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했고, 지난 8월 대구경북연구원은 31년 만에 분리를 검토해 10월14일 분리안을 가결했다. 분리 명분은 '지역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발전적 해체'였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대전세종연구원은 독립채산제 방식으로 대전청사와 세종청사를 각각 운영하고 있다"며 "각 지역의 출연금이 지역에 국한한 연구에만 투입된다. 줄기는 하나지만 철처하게 양 갈래로 나눠져 있다"고 분리 운영의 효율성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지역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화연구가 필요하다"며 "전남의 미래와 도민의 행복을 위해 광주전남연구원의 미래 운영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전남연구원은 지난 1991년 전남발전연구원으로 출범한 뒤 1995년 광주시가 출연하면서 광주·전남발전연구원으로 통합 운영돼오다 2007년 분리됐다.
이후 8년 만인 2015년 민선6기 윤장현 시장과 이낙연 지사가 광주·전남 18개 상생발전 의제 가운데 상생 1호 사업으로 광주전남연구원을 통합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