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방청객 확진에 격리조치… 광주지법 법관·실무관 6명 음성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방청객 확진에 격리조치… 광주지법 법관·실무관 6명 음성

방청객 A씨 용인 2283번째 확진자 판정
방역 당국 통보에 자가격리 및 진단검사

게재 2021-04-15 16:05:46
광주 고등법원 전경.
광주 고등법원 전경.

방청객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조치 된 광주지법 민사재판부 법관·실무관 등 6명이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고법은 광주지법 한 민사재판부 법관 3명과 실무관 등 6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광주고법에 따르면, 용인시민 A씨는 지난 9일 오후 1시 55분께 광주지법 법정동 403호 법정을 찾아 20분 동안 민사재판을 방청했다.

이후 A씨는 지난 12일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용인 2283번째 코로나19 환자로 무증상 감염자로 확인됐다. 앞서 확진된 직장 동료와 밀접 접촉,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선고 공판을 방청했던 경기 용인시민이 확진됐다는 방역 당국 통보에 따라, 이들은 격리 조치된 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법원은 방역 수칙 준수와 법정동 소독 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