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 미래 1년 책임질 소중한 한 표 행사하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전남 미래 1년 책임질 소중한 한 표 행사하자

오선우 정치부 기자

게재 2021-04-04 14:21:55
오선우 정치부 기자.
오선우 정치부 기자.

'대한민국의 인민은 남녀 귀천 급 빈부의 계급이 무하고 일체 평등임.'(대한민국 임시헌장 제3조)

'대한민국의 인민으로 공민 자격이 있는 자는 선거권 급 피선거권이 유함.'(대한민국 임시헌장 제5조)

한 나라의 국민이라면 응당 행사할 수 있어야 하는 권리, 국민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 바로 '참정권'이다. 아주 당연하게 인식되는 참정권의 보편적 평등이 보장된 지는 불과 한 세기도 지나지 않았다.

봉건 계급사회의 연속이었던 수천 년 한반도 역사 속에서 인간은 태어나기도 전부터 귀족과 천민, 양반과 상놈으로 구별돼 온갖 차별로 얼룩진 삶을 살아왔다. 참정권 역시 '있는 자의 권리'였다.

20세기 전후로 모든 남성에게 선거권이 주어졌으며, 여성 선거권은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이후에야 보장됐다. 만 21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선거권이 주어진 시기는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다.

민주주의의 근간인 참정권을 위해 인간이 들인 시간과 노력, 희생은 가늠조차 어렵다. 미국을 비롯한 유럽의 여러 선진국도 예외는 아니다. 오히려 시민 혁명과 투쟁을 통해 더 많은 피를 흘린 끝에 가까스로 쟁취했다. 신분, 성별, 인종을 극복하기 위한 수많은 움직임 역시 무수한 이들의 목숨을 담보로 했다.

하지만 그토록 원했던 것도 얻고 나면 이내 무뎌지는 것이 사람 마음이라 했던가. 역대 선거 투표율을 훑어보면 인간이 오매불망 바라 마지않던 그 '참정권'이 맞나 싶다. 최근 10년간 데이터를 보면 대선이 70%대, 총선과 지방선거는 5~60%대였다.

재보궐선거는 참담한 수준이다. 광역·기초의회는 2~30%대가 기본이고, 2013년과 2015년에는 10%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자체장 역시 3~40%대 투표율이 일반적이다. 이쯤 되면 자신의 지역을 대변할 이가 누가 뽑히든 관심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겠다.

오는 7일 재보궐선거가 걱정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정부·여당과 야권의 대립이 극에 달했고, LH 사태 등 민감한 문제가 연달아 터져 정부 불신론이 거세진 상황에서 투표율이 올라갈 것으로 보는 이들도 있기는 하다.

세간의 관심이 쏠려 있는 서울·부산시장 선거는 그럴지도 모르겠다. 지방의회 투표율은 과연 어떨까. 자기 동네 시장·군수 이름을 모르는 이가 수두룩한 시대다. 지방의원은 더 할 말이 있으랴.

전남에서는 순천과 고흥에서 도의원을, 보성에서 군의원을 각각 1명씩 뽑는다. 후보자들은 불 보듯 뻔할 투표율을 대비해 사전투표에 사활을 걸었다. 휴일도 아닌 수요일에 재보궐선거를 위해 면사무소를 찾을 어르신들이 얼마나 되겠는가. 농번기에 노쇠한 몸을 이끌고 밭 한 뙈기, 논 한 마지기 땅 고르기에 여념이 없다.

그러나 국민이라면, 아무리 먹고살기 바쁘고 정치에 환멸을 느꼈다고 하더라도 반드시 투표해야 한다. 그것은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이기도 하다. 선거에 자신의 의사를 표하지도 않고서 불만만 늘어놓는다면 앞으로 이 나라가, 민주주의가 발전할 길이 없다.

여순사건 청산과 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전남의대 설립의 핵심인 순천, 서남해·다도해 관광권과 드론, 우주산업의 중심인 고흥, 영농형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농업을 선도하는 전남 농업의 보루 보성까지. 지역의 흥망은 선거에서 뽑힌 정치인들이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고장에서 나고 자란 지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작지만 거대한 한 표에 달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