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설 연휴, 포근한 날씨 이어진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설 연휴, 포근한 날씨 이어진다

연휴 내내 따뜻… “잦은 안개·일교차 유의”

게재 2021-02-09 17:41:04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연휴를 이틀 앞둔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승차장으로 귀성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연휴를 이틀 앞둔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승차장으로 귀성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은 대체로 맑고 따뜻하겠다. 다만 아침에는 잦은 안개가 예상돼 교통 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설 연휴기간인 11일부터 14일은 평년보다 따뜻한 날이 많겠고 대기가 건조하겠다.

이번 설 연휴기간 우리나라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가끔 구름만 많을 것을 전망이다. 고기압에 의해 온화한 공기가 유입되고 낮 동안에는 햇볕으로 지면 가열이 원활히 이루어지면서 평년보다 높은 기온이 지속될 예정이다.

또 공기의 상하층 혼합이 약해지는 등 우리나라 주변의 대기가 안정되면서 안개가 자주 발생하고 대기가 점차 건조해질 전망이다.

10~13일은 온화한 공기가 유입되고 대체로 맑겠다.

햇볕에 의해 지면이 가열되면서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일 최저기온 영하1.5~영하1.2도·일 최고기온 7.7~8.7도)보다 2~7도 가량 높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특히 12~13일은 광주·전남 낮 최고기온이 12도를 넘어서면서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은 조금 추워지며 비 소식도 있다.

오는 14일 오후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낮 최고 기온이 전날보다 3도 가량 낮아지며 춥겠다.

또 고기압이 동쪽으로 빠져나가는 가운데 남서쪽으로부터 따뜻하고 습한 바람이 불어들고 북서쪽에서는 차가운 공기가 다가오면서 서해상에서 비 구름대가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14일 오후에는 광주·전남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맑은 날씨로 인해 밤 동안에는 지표면 냉각이 원활하게 이뤄지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는 곳도 있겠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