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주민 안전은 경찰의 고귀한 책무…공정 가치 이룰 것"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주민 안전은 경찰의 고귀한 책무…공정 가치 이룰 것"

제 32대 김재규 전남지방경찰청장
법과 원칙에 따른 일관된 법 집행 추진
수사권 조정 넘어 수사 구조개혁 이뤄야
경찰개혁 핵심은 국민의 인권·권익 보호

게재 2020-08-13 17:23:17
김재규 전남경찰청장 전남지방경찰 제공
김재규 전남경찰청장 전남지방경찰 제공

김재규(사진) 제32대 신임 전남지방경찰청장은 13일 "예방적 경찰 활동을 통해 주민의 안전과 평온한 삶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7일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김 청장은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경찰의 기본 사명이자 고귀한 책무"라며 "주민과 가장 가까이 있는 든든한 이웃으로 예방적 경찰활동을 통해 생활주변 불안요소를 선제적·능동적·적극적으로 진단·해소해 각종 범죄와 사고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여성·아동·노인·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사회안전망을 꼼꼼하고도 촘촘하게 짜겠다"며 "이를 위해 유관 기관, 시민, 전문가 그룹 등 지역사회와 지혜를 모으고 힘을 합해 근본적 해결방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법과 원칙에 따른 공정하고 일관된 법 집행을 강조하며 "부패와 부조리를 뿌리 뽑아 반칙과 특권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법은 반드시 처벌된다는 믿음 속에서만 공정의 가치가 실현될 수 있다"며 "범인은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고 범죄 수익은 반드시 추적·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 개혁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수사권 조정을 넘어 수사 구조개혁을 완성해야 한다"고 했다.

김 청장은 "수사권 조정은 수사 구조개혁으로 가는 첫 걸음을 내디뎠을 뿐"이라고 평가하며 "진정한 개혁은 선진국처럼 수사와 기소를 분리해 각각의 경찰과 검찰이 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우리나라도 특정기관이 영장청구권을 독점하고 있는 구조를 개선할 때가 됐다"며 "선진국처럼 경찰이 직접 법원에 영장을 청구할 수 있어야 진정한 수사 구조개혁이 완성된다"고 말했다.

또 "개혁과 혁신의 핵심은 오직 국민의 인권과 권익보호"라고 강조하며 "모두가 공감하는 수사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경찰수사의 공정성·책임성·중립성을 향상시키는 데 조직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문화 개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김 청장은 "부하와 상사, 현장경찰과 기획부서 간 모두가 동료임을 인식하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서로를 배려할 때 소통과 화합이 가능하다"며 "국민의 인권과 경찰의 인권이 존중받도록 귀를 열어 어려움을 듣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지난 7일 영상 회의로 취임식을 했으며 직원들의 바람과 의지를 담은 동영상을 시청하고 간소하게 취임 인사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