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대 소장 도은선생집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추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전남대 소장 도은선생집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추진

고려말 도은 이숭인의 시문집…왕명 간행
중국학자들의 서문, 발문 담긴 ‘희귀본’
전남대 도서관, 호남 최대 고문헌 소장

게재 2020-08-12 16:26:46
도은 이숭인의 시문집 '도은선생집'. 전남대 제공
도은 이숭인의 시문집 '도은선생집'. 전남대 제공

전남대학교가 소장하고 있는 도은 이숭인의 시문집 '도은선생집'이 광주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의 지정도 추진된다.

도은선생집은 고려말 '삼은'의 한 사람인 도은 이숭인(1347~1392)이 쓴 시문집으로, 전체 5권1책 가운데 권1~3은 시집이고, 권4~5는 문집으로 구성돼 있다. '권'은 요즘 책으로 보면 내용의 큰 분류를 나타내는 '장'을 뜻한다. 즉, 도은선생집은 1~3장은 시집, 4~5장은 문집으로 구성된 한 권의 책이다.

이 시문집은 1406년 조선 태종의 명으로 간행됐는데, 조선시대 왕명으로 간행된 첫 번째 문집이며, 현전본이 드문 희귀본으로 2006년 동일 판본이 보물 제1465호로 지정된 바 있다.

특히 전남대학교 소장본은 보물로 지정된 판본에는 없는 중국학자들의 서문과 발문이 온전하게 남아 있어 더욱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대는 광주시와 함께 도은선생집의 역사적‧학술적 중요성에 대해 높게 평가하며, 지난 7월20일 광주시 유형문화재 제30호로 지정한데 이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해 줄 것을 문화재청에 신청하기로 했다.

도은선생집은 책머리에 중국학자 주탁의 서문과 삼봉 정도전의 서문, 권근의 봉교서(임금의 명을 받고 쓴 서문), 변계량이 편차했다는 내용이 있고, 시집과 문집의 본문 내용이 이어진다. 본문 뒷부분에는 목은 이색의 발문, 중국학자 장부와 고손지의 발문이 담겨 있다.

전남대학교 도서관은 무려 5만여 점의 자료를 관리하고 있는 호남 최대의 고문헌 소장기관으로, 항온항습이 유지되는 수장고와 오동나무로 제작된 고문서함 등을 갖추고 있고, 민간 고문헌의 수집은 물론 체계적인 정리‧보존과 고문헌 원문의 디지털화를 통한 홈페이지 서비스 등을 하고 있다.

장우권 도서관장은 "광주시 문화재로 지정된 도은선생집을 도서관에 전시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원문도 제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학술적 연구가치가 높은 자료들을 계속 발굴해 연구자, 지역민들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