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폭우 피해 본 광주전남, 태풍 '장미' 영향권 벗어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폭우 피해 본 광주전남, 태풍 '장미' 영향권 벗어나

육상 상륙 후 세력 약화…오늘까지 30~80mm 비

게재 2020-08-10 17:24:54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봤던 광주전남 지역이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10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오후 3시 경남 통영에 상륙하면서 급속히 세력이 약화했다.

태풍의 길목이었던 여수 지역은 태풍 상륙에 잔뜩 긴장했으나 예상과 달리 바람이 약해 큰 피해는 없었다.

태풍의 위력은 약해졌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태풍의 영향으로 국지성 호우가 내렸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강우량은 보성 140mm, 완도 금일 137mm, 장흥 관산 107mm, 고흥 도양 100mm, 화순 이양 94mm, 여수산단 87mm, 광양 81mm, 곡성 옥과 68.5mm, 구례 피아골 62mm, 광주 무등산 32mm를 기록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여수와 고흥, 제주지역을 운항하는 여객선 16개 항로 17척의 운항이 통제되기도 했다. 여수공항에서 김포와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도 모두 결항했다. 여수항과 국동항에는 크고 작은 선박 수천여척이 피항했다.

기상청 관계자는"내일까지 광주전남지역에는 30∼80mm의 비가 더 내리고 동부지역은 비가 그친 뒤 폭염이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