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파도·해변…' 사진에 담긴 '물'의 다양한 언어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문화

'파도·해변…' 사진에 담긴 '물'의 다양한 언어

동구 '여덟 번째 파장'서 여수 출신 작가 '청'의 개인전
전시장엔 잔잔한 피아노곡 재생되며 감성전시 만들어

게재 2020-01-21 16:32:58
광주 동구에 위치한 '여덟번째 파장'에서 열리는 '청'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이 내달 22일까지 열린다. 플리마코 협동조합 제공
광주 동구에 위치한 '여덟번째 파장'에서 열리는 '청'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이 내달 22일까지 열린다. 플리마코 협동조합 제공

저녁 노을에 황금빛으로 물든 해변, 철썩이는 소리가 들리는 듯 생생하게 움직이는 파도, 초록 나뭇잎을 흥건히 적신 빗방울의 모습까지.

물의 다양한 형태가 사진 속에 담겼다. 여수 출신인 청년작가 '청'(강선우)은 여행 도중, 일상 속에서 만난 물의 다양한 모습을 사진으로 찍었다. 그의 첫 번째 개인전인 '물의 언어(Language of Water)'가 내달 22일까지 광주 동구에 위치한 '여덟번째 파장(8th wave)'에서 열린다.

우연한 기회로 사진을 찍게된 청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물과 물의 곁에 사는 모든 것들을 담았다. 평소 물을 파악하기 위해 더 가까이 지켜보고 유심히 지켜본 그의 애틋한 시선이 감성적 사진에 가득 담겼다.

청 작가는 "다 보여줄 듯하지만 물과 같은 투명한 것들은 오히려 속을 모두 보여주지 않는다"며 "물이 인기척을 낼 때마다 눈을 마주쳐가면서 물에 대해 하나둘 기록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선 류이치 사카모토, 엔노 아레, 윱 베빙 등 마음을 잔잔하게 만들어주는 피아노 곡들이 전시의 일환으로 재생된다. 청 작가는 "관람 중 재생되는 곡들을 들으면서 눈에 한정된 감각에서 나아가 조금 더 풍족한 감각의 시간을 만들고 나만의 무언가를 발견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전시는 플리마코 협동조합의 '익스팬션 오브 셀(Expansion of Cell)'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익스팬션 오브 셀은 가장 작은 단위인 개인과 개인이 만나서 더 큰 파장과 무한대의 가능성을 만든다는 의미다.

플리마코 협동조합은 향후에도 다양한 생각을 가진 참여 작가를 초청해 풍성하고 다양한 의미를 지닌 전시회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김혜현 대표는 "지역의 청년 작가들이 타 지역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소통하며 문화를 발전시켜 나가는 일에 앞장서고 싶다"며 "이 전시회를 통하여 작가들이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어가며 자신들의 가능성을 전 세계로 펼쳐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는 공간인 '여덟번째 파장'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한 '2018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공모사업' 일반랩에 선정된 장소다. 미술과 메이커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누구나 창작자가 될 수 있도록 브랜드 개발을 지원하며 창작자의 브랜드를 전시 및 판매하는 플랫폼을 제공해 지역 작가들의 창업 판로를 열어주고 있다.

전시 기간에 맞춰 청 작가가 직접 찍은 여행 사진, 전시된 사진이 담긴 엽서, 사진 책갈피, 스티커 등이 굿즈로 제작돼 판매된다.

최황지 기자

광주 동구 '여덟번째 파장'에서 진행되는 '청' 작가의 '물의 언어' 전시에선 작가가 직접 찍은 사진이 굿즈로 제작돼 판매되고 있다. 플리마코 협동조합 제공
광주 동구 '여덟번째 파장'에서 진행되는 '청' 작가의 '물의 언어' 전시에선 작가가 직접 찍은 사진이 굿즈로 제작돼 판매되고 있다. 플리마코 협동조합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