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초소형 전기차로 우편배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초소형 전기차로 우편배달

우체국, 내달부터

게재 2019-10-21 16:09:38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 1000대가 우편물을 배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현대캐피탈과 초소형 전기차 운용리스 계약을 체결하고, 다음 달부터 연내까지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배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초소형 전기차는 국내에서 조립·생산해 안전·환경인증을 통과하고 국내산 배터리를 장착했다. 임차기간은 5년이다.

우본은 초소형 전기차를 배달 현장에 운영해 이륜차 안전 사고를 줄이고,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예상하고 있다. 편지 같은 일반우편물은 감소하고 소포·택배가 증가하는 우편 환경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다. 배터리 국산화를 시작으로 주요 부품에 대한 국산화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관련 시장의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관측된다.

우본은 2017년 12월 우편배달 환경에 적합한 초소형 전기차 도입을 위해 외부 전문가 등으로 태스크포스팀(TF)을 구성하고, 전기차 구매 규격 지침을 마련했다. 이후 서울 강남, 세종 등 전국 51개 우체국에서 우편물 배달에 초소형 전기차 70여대를 시험 운행해 우편물 적재 공간 확대, 주행 성능 확보, 편의·안전장치 개선 등 집배원의 요구사항을 반영했다.

올해 4월에는 '초소형 전기차 시범사업 설명회'를 거쳐 초소형 전기차 도입 계획을 발표하고, 도입 차량에 대한 공개모집, 현장테스트, 제안서 평가를 통해 우편배달용 규격지침에 적합한 초소형 전기차를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