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KIA, 역전에 역전… LG전 9-10 혈투 끝 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KIA, 역전에 역전… LG전 9-10 혈투 끝 패

7일 LG와 10차전서

게재 2019-07-07 23:09:57
7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KIA 7회말 무사 1루에서 3번타자 이우성의 우중간 2루타 때 1루주자 박찬호가 홈까지 질주 역전 득점을 올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7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KIA 7회말 무사 1루에서 3번타자 이우성의 우중간 2루타 때 1루주자 박찬호가 홈까지 질주 역전 득점을 올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지독한 혈투 끝에 LG 트윈스에게 패했다. 짜릿하게 승부를 뒤집었으나 재차 역전 당하며 승기를 눈앞에서 놓쳤다.

KIA는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0차전에서 9-10으로 졌다.

이날 시즌 9번째 선발 등판한 김기훈은 다소 부진했다. 4.1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7실점(4자책)으로 조기 강판됐다. 이후 고영창(0.2이닝 무실점)-박준표(2이닝 무실점)-전상현(0.1이닝 2실점)-임기준(0.1이닝 1실점)-문경찬(1.1이닝 무실점)이 각각 막았다.

경기 내내 지속되던 답답한 타선의 흐름이 시원하게 뚫린 건 5회말. 0-7로 LG에게 주도권을 내주던 팀 타선은 5회말 대거 6점을 뽑아내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LG 선발 투수 윌슨을 상대로 유민상과 이창진이 연속 볼넷, 오선우의 땅볼 타구로 엮어낸 1사 1·3루 상황, 한승택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만들어내며 팀의 첫 선취 득점을 신고했다.

KIA 타선의 득점 적립은 이어졌다. 후속타자 오정환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만루 상황, 최원준이 윌슨의 공을 몸에 맞았고 팀은 밀어내기 득점으로 추가점을 뽑았다.

재차 만들어진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젊은 해결사' 박찬호가 2타점을 담는 안타를 때려냈다. 순식간에 스코어는 4-7이 됐다. 박찬호는 이우성의 타석 때 도루로 2루에 섰고 후속 유민상의 2타점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에도 성공했다.

한 이닝에만 6점을 신고한 KIA는 LG 스코어를 턱 밑까지 추격했다. 이어 6회말에는 올해 신인 오선우가 바뀐 투수 정우영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는 동점 솔로 홈런을 날려내며 팀의 역전에 발판을 놨다. 이는 오선우의 데뷔 후 첫 홈런이다.

7회말에 승부를 뒤집은 건 전날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은 이우성의 공이 컸다. 박찬호가 또 다시 안타로 출루한 무사 1루 상황, 이우성은 우중간을 가르는 역전 적시타로 분위기를 팀 쪽으로 돌려놨다.

그러나 8회초 전상현과 임기준이 각각 2실점과 1실점을 헌납하며 무기력하게 다시 역전당했다.

9회말까지 마지막 역전 찬스는 찾아왔지만 팀은 아쉽게 기회를 날렸다. 1사 후 최형우가 볼넷과 투수 폭투로 2루 진루에 성공, 후속 타자 김선빈이 안타로 엮어낸 2사 1·3루 상황, 오선우가 스트라이크 낫 아웃으로 출루했고 LG 투수가 1루수 쪽으로 악송구했다. 3루에 있던 김민식이 주루플레이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홈에서 태그아웃 당했고 팀은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