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상무중·치평중 통폐합 "원점 재검토" 촉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광주 상무중·치평중 통폐합 "원점 재검토" 촉구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게재 2019-06-18 17:52:03

복합문화센터 건립을 전제로 한 광주 상무중과 치평중 통폐합이 지역 교육계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주민들과 교육단체 간 찬반도 엇갈리면서 사회적 합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교육 시민단체인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감 치적을 쌓기 위한 학교 통폐합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광주시교육청은 통폐합 명분으로 학령인구 감소 추세를 내세우지만, 상무중과 치평중은 교육부가 정한 적정 규모 학교 육성 추진 권고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조급하고 무리하게 학교 통폐합을 추진하는 것은 폐교 부지에 또 다른 교육시설을 설립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광주 교사노조는 찬성 입장을 밝혔다.

교사노조는 "상무중은 1985년, 치평중은 1991년 시차를 두고 개교했지만, 나란히 붙어 있는 것이 문제"라며 "당시에는 두 학교가 모두 필요했더라도 지금은 학교 인근에 학생이 살고 있지 않으니 그대로 운영한다면 먼 거리 통학 학생이 생기게 돼 학교 재배치 필요성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상무중 학부모들은 곳곳에 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시교육청에서 학생들과 함께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그 사이 교육·복지 시설 확충을 기대하는 주민들도 찬성 입장을 담은 현수막을 걸고 나섰다. 팽팽한 찬반 구도에 공론화 필요성이 제기되자 시교육청은 이해 당사자들이 참여하는 논의 기구를 구성하기로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그동안 사업 추진 계획이 알려지는 과정에서 일부 매끄럽지 않은 부분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학부모들이 참여한 논의 기구를 통해 추진 여부, 방식 등 의사결정이 원만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