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벤투호 젊어졌다… 이강인·백승호 가세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벤투호 젊어졌다… 이강인·백승호 가세

게재 2019-03-11 18:11:13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11일 경기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 대강당에서 오는 3월 A매치에 나설 소집명단을 발표 뒤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 이강인을 최초 발탁했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11일 경기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 대강당에서 오는 3월 A매치에 나설 소집명단을 발표 뒤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 이강인을 최초 발탁했다.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서의 실패를 딛고 다시 뛰는 벤투호가 본격적인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쐈다. 그 중심에는 이강인(18·발렌시아)과 백승호(22·지로나)가 있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11일 오전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3월 A매치에 출전할 27명의 면면을 공개했다.

한국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격돌한다. 2018 러시아월드컵과 같은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들을 위주로 지난 1월 아시안컵을 소화했던 벤투 감독은 이번 명단에서 적잖은 변화를 줬다.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역시 이강인이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꿈을 키우고 있는 이강인은 만 18세20일로 역대 7번째 빠른 A대표팀 발탁자가 됐다. 벤투 감독은 직접 스페인까지 날아가 이강인의 기량을 검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인이 소속팀 주전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2군 경기를 통해 가능성을 엿본 벤투 감독은 그에게 한 자리를 내줬다.

백승호도 이강인과 비슷한 케이스다.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은퇴를 선언하면서 대표팀 중원은 큰 변화가 불가피하다. 백승호는 중장기적인 대체 요원이다. 10대 시절 FC바르셀로나 유스팀에 몸담으며 이강인 못지않은 관심을 받았던 백승호는 오랜 기다림 끝에 A대표팀의 부름을 받았다.

벤투 감독은 "두 선수는 기본적으로 능력이 된다. 여러 차례, 여러 상황에서 관찰했다. 주로 2군 경기에서 본인들의 능력을 선보인 결과"라면서 "대표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이고, 팀에 잘 융화돼 성장할 수 있을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봤다. 이 과정을 보기 위해 (발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특히 손흥민(토트넘)의 뒤를 이어 세계적인 선수로 가능성을 비치고 있는 이강인을 두고는 "기술적으로 이미 아주 좋은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최대한 좋은 결정을 내리고 좋은 판단할 수 있게 지켜보면서 첫 단추를 잘 꿰어 어떤 과정으로 성장하는지, 소속팀에서 향후 어떻게 발전할지 관심있게 지켜볼 것"이라고 기대했다.

3월 2연전은 승패에 큰 의미가 없는 단순 평가전이자 오는 9월로 다가온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 대비하기 위한 첫 발걸음이다. 운영의 중심을 서서히 3년 뒤로 옮겨야 하는 시기다. 이 때문인지 벤투 감독은 27명 중 8명을 23세 이하 선수들로 채웠다. 27명 중 무려 24명이 20대다.

한창 성장 중인 김정민(리퍼링)과 새로운 도전에 나선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 축구팬들의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이승우(베로나) 등이 포함됐다. 반면 만 서른살이 넘는 선수는 최철순(전북), 이청용(보훔), 정우영(알사드) 뿐이다.

벤투 감독은 "첫 번째 소집부터 아시안컵까지 계속 한 선수들이 많다. 이 선수들로 틀을 잡고 새로운 선수를 관찰·평가해서 새 선수들을 불러들일 수 있다"면서 "월드컵 예선이 시작하기 전에 최대한 많은 선수를 봐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