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수명 다 끝난 영광 한빛원전 연장가동 웬말이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수명 다 끝난 영광 한빛원전 연장가동 웬말이냐"

핵없는세상 광주전남행동·원불교 대책위, 가동중단 촉구
윤 정부 노후원전가동 연장 반발
“2025년 12월22일까지 가동만료”
환경단체, 1만명 서명·국회 전달

게재 2022-06-27 17:02:30
원불교대책위원회(원불교 핵 폐위)가 윤석열 정부의 노후 핵발전소 가동 연장에 반대하고 있다. 영광 한빛 핵발전소 1·2호기의 경우 2025년 말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이다. 원불교대책위원회 제공
원불교대책위원회(원불교 핵 폐위)가 윤석열 정부의 노후 핵발전소 가동 연장에 반대하고 있다. 영광 한빛 핵발전소 1·2호기의 경우 2025년 말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이다. 원불교대책위원회 제공

"낡고 병든 영광 한빛원전은 땜질 처방으로 수명을 연장할 게 아니다. 윤석열 정부는 수명을 다한 영광 한빛원전을 안전하게 폐쇄해야 한다."

영광 한빛원전의 노후화로 인한 안전성 문제가 꾸준히 지역을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전남 환경단체가 윤석열 정부의 노후 원전 가동 연장 계획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들 환경단체는 현 정부의 노후 원전 10년 연장 계획과 관련 "경제적 손실을 고려하지 않고 방사능 누출 위험성을 무시한 무리한 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7일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과 원불교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대표 박태규)은 이날 5·18 민주광장 앞에서 서명운동 선포식을 갖고 '영광 한빛원전 1·2호기 수명연장을 반대하는 광주·전남 1만인 서명운동'에 나섰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은 한빛원전 1호기 운영 만료일인 2025년 12월22일로부터 3년 빠른 2022년 12월22일을 서명운동 1차 종료일로 정했다. 이들은 광주시민 1만명을 목표로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벌일 예정이다.

거리 서명운동은 매주 금요일 유동인구가 많은 금남로, 대학가 등에서 진행되며 첫 캠페인은 7월1일 오후 4시부터 동구 충장로 알라딘 서점 앞에서 진행된다. 서명운동 결과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광주시의회, 전남도의회, 국회 등에 전달할 방침이다.

환경단체들이 원전 가동 연장에 반대하는 데는 경제적 손실과 방사능 누출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박태규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 대표는 "영광 한빛원전 1·2호기는 설계수명에 따라 2025년 말 멈춰야 한다. 하지만 원전 최강국을 목표로 하는 현 정부는 노후 원전 가동을 10년 더 연장할 계획을 발표했다"며 "낡은 원자로를 가동하는 게 과연 안전할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 사업자는 수명연장을 위해 설비 보강을 한다고 하지만, 원자로 용기 교체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노후 원전일수록 대규모 방사능 누출사고 위험성은 더욱 증가하기 때문에 위험을 무릎 쓰는 행위나 마찬가지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빛원전은 1986년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한 한빛 핵발전소(영광군 홍농읍) 1~6호기 중 4호기를 제외하고 정상 가동 중이다.

4호기는 발전소 몸통 부분의 외부를 보호하는 철판 콘크리트에 구멍이 뚫려 있어 보수작업을 위해 2017년부터 가동이 멈춘 상태다. 또한 1·2호기는 수명 설계에 따라 2025년 말에 멈춰야 한다.

같은 날 원불교대책위원회도 윤석열 정부의 노후 원전 가동 연장 계획에 대해 반발하며 영광 한빛원전 앞에서 '수명 다한 위험, 잘 가라 핵발전' 선포식을 진행했다.

27일 원불교대책위원회(원불교 핵 폐위)가 영광군청부터 한빛 핵발전소 앞까지 '생명평화탈핵순례'를 진행했다. 영광 한빛원전 1·2호기의 경우 2025년 말 가동을 멈춰야하는 상황이다. 원불교대책위원회 제공
27일 원불교대책위원회(원불교 핵 폐위)가 영광군청부터 한빛 핵발전소 앞까지 '생명평화탈핵순례'를 진행했다. 영광 한빛원전 1·2호기의 경우 2025년 말 가동을 멈춰야하는 상황이다. 원불교대책위원회 제공

대책위는 선포식에서 △한빛원전 가동 10년 연장 반대 △고준위(방사능량이 높은 원전 폐기물을 뜻함) 특별법 반대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계획 중단 등을 촉구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정부가 원전 최강국을 목표로 노후 원전 가동을 10년 더 연장하기로 했으나 한빛원전 1·2호기의 경우 실현되기 어렵다"면서 "가동이 중단된 한빛원전 4호기와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1·2호기는 격납건물 내 수백 개의 공극 발생, 격납고 철판 부식, 원자로 제어봉 조작 실수, 수소 제거기 화재 등 국내에서 가장 위험한 핵발전소로 평가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정부가 추진 중인 '고준위 특별법'과 관련 대책위는 "정부가 임시로 한빛원전 부지 내에 별도의 시설을 만들어 고준위 폐기물을 보관하겠다는 취지"라면서 "원전 폐기물은 중저준위(방사능 피폭이 약한 소모품인 장갑·드럼통 등)와 고준위(핵연료봉)로 구분되는데, 고준위 폐기물은 핵연료봉에 열이 안 내려갈 때, 폭발 가능성이 있어 안전상 위험이 상존해 있다"고 성토했다.

대책위는 원전 발전 위주 정책이 아닌 친환경적인 재생에너지 체계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오광선 원불교대책위 위원장은 "대책 없는 핵폐기물을 양산하는 원전 발전을 중단해야 한다. 수명연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므로 차라리 발전소를 폐쇄해야 한다"며 "원전 폐기물 양산을 멈추고 신속히 친환경에너지 체계(태양광·풍력·지열)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이 27일 5·18민주광장 앞에서 영광 한빛원전 1·2호기 수명연장을 반대하는 광주·전남 1만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서명결과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광주시의회, 전남도의회, 국회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이 27일 5·18민주광장 앞에서 영광 한빛원전 1·2호기 수명연장을 반대하는 광주·전남 1만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서명결과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광주시의회, 전남도의회, 국회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