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국힘 이준석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오늘 심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국힘 이준석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오늘 심의

윤리위, 오후 7시 李 측근 소환 조사

게재 2022-06-22 06:55:47
취재진 질문 받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취재진 질문 받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이준석 당대표에게 제기된 '성 상납 의혹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개최한다.

윤리위는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7시 이 대표의 '증거인멸교사 품위유지의무 위반' 건에 대한 서면 소명자료를 검토하고 '증거인멸' 의혹 당사자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이 대표가 지난 2013년 '성 접대'를 받았다는 주장을 내놨다. 이 대표는 가세연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고, 가세연은 이 대표를 알선수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윤리위는 가세연이 제기한 '성 접대' 의혹이 아닌, 이 대표 측근 김 정무실장이 의혹 사건 관계자인 장모씨를 만나 투자 유치를 약속한 사실이 증거 인멸 시도인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이 대표가 증거 인멸을 교사했을 경우 당대표의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라는 취지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이해가 안 가기는 하지만, 어쨌든 모든 발단이 한 유튜브 방송에서 나온 얘기들을 기반으로 한 것"이라며 "(그런 사실이) 없다. ('성'과 '상납'이라는 말이) 둘 다 잘못됐다"고 반박했다.

김 정무실장이 장모씨를 만난 배경에 대해서는 "처음 가세연 방송이 나간 뒤에 그 쪽에서 '가세연이 틀리다는 걸 얘기해주겠다' 식 연락이 왔고, 대선 기간이어서 제가 만나기 어려워 정무실장이 만나게 한 것"이라며 "은폐 기도를 했다면 (제가) 회유해야 되는데, 시작이 거꾸로다. 저는 방송을 한 줄도 모르고 가만히 있었는데 전화가 왔다. 핸드폰에 다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네 가지다. 이 중 '당원권 정지' 이상이 나오면 당권 유지가 어렵다.

이 대표는 '증거 인멸'의 성립 전제인 '성 상납'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만큼 경고 처분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인 가운데, 일각에서는 윤리위가 이날 김 정무실장에 대한 처분만 내리고 이 대표에 대한 징계는 유예할 거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윤리위 개최 전에도 언론사 주최 포럼과 인천시당 행사, 방송 인터뷰 등 공개 일정을 다수 잡았다. 다음날인 23일 최고위에는 윤리위 결정과 당 혁신위원회 출범이 공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주재 하에서는 '비공개 현안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