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멀티쿡'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커, 10만대 돌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멀티쿡'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커, 10만대 돌파

차별 기능·다채로운 메뉴 인기
파트너 식품사 18곳으로 확대

게재 2022-06-08 14:53:12

밀키트와 가정 간편식 등 집에서 손쉽게 요리를 할 수 있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삼성전자의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가 누적 판매 10만대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국내 시장에 출시된 '비스포크 큐커'는 지난달 말 기준 판매 10만대를 달성했다. 국내에서만 하루에 320대 이상이 팔린 셈이다.

비스포크 큐커는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을 모두 구현한 '4-in-1' 조리기기로 △최대 4가지 요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멀티쿡' △밀키트와 간편식 뒷면의 바코드를 스마트폰 '스마트싱스 쿠킹' 앱으로 스캔하면 최적의 조리값이 자동 설정되는 '스캔쿡' 등의 편리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밀키트·간편식 전문 업체나 유명 레스토랑과 호텔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으로 수준 높은 집밥을 빠르고 간편하게 만드는데 기여한 부분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사용 연령층은 30~40대 소비자와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을 중심으로 호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트너 식품사 직영몰에서 매달 일정 금액 이상의 식재료를 구매하면 비스포크 큐커를 대폭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삼성카드 마이 큐커 플랜'도 초기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추면서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마이 큐커 플랜 가입 고객 대상으로 22만원 상당의 온라인 쇼핑몰 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이달 말까지 연장해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큐커 10만대 판매 돌파를 기념해 사용자들이 보다 다채로운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파트너 식품사를 확대했다.

이달 초부터 롯데푸드, 설로인, 동원홈푸드 미트큐, 예술소, 삼진어묵 등 5개 업체가 추가로 참여해 현재 총 18개 업체와 협업 중이며, 향후에도 협업 대상 업체와 전용 메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비스포크 큐커로 조리 가능한 식품들이 지속적으로 확대되면서 소비자들이 품격 있는 집밥을 더욱 다양하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비스포크 큐커를 중심으로 한 생태계를 확장해 더 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