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복합쇼핑몰 따위로 광주를 현혹하지 말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복합쇼핑몰 따위로 광주를 현혹하지 말라

김성수 정치부장

게재 2022-02-24 16:09:29
김성수 정치부장
김성수 정치부장

복합쇼핑몰 하나 없는 광주가 대선 이슈로 떠올랐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16일 광주 송정매일시장에서 복합쇼핑몰 유치 공약을 발표한 게 발단이다. 앞서 지난 2015년 신세계그룹은 광주에 대형 복합쇼핑몰과 특급호텔 조성사업을 추진하다 지역 상인회와 시민단체의 반발에 부딪혀 약 3년 만에 이를 백지화한 바 있다.

윤 후보는 이날 거리 유세에서 "광주시민들이 복합쇼핑몰을 아주 간절히 바란다. 왜 광주에만 (복합쇼핑몰이) 없나"라며 "이 유치를 누가 반대하나. 민주당이 반대해오지 않았나. 민주당 독점 정치가 지역민을 위해 한 것이 무엇이냐"라고 민주당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이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즉각 "증오를, 갈등을, 분열을 이용해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는 이런 행위를 극우 포퓰리즘이라고 한다. 나라 망치면서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려는 이런 정치 행태는 완전히 쓸어버려야 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근 대선 이슈로 떠오른 "광주에는 왜 복합쇼핑몰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많은 것들이 내포되고 있다. 야권에서는 복합쇼핑몰을 통해 '광주 낙후론'과 '민주당 책임론'이라는 프레임을 짰다.

국민의힘을 비롯해 이름을 달리했던 과거 보수정당은 5·18민주화 운동의 왜곡·폄하를 일삼아왔다. 또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한국에너지공대 등 지역 최대현안엔 시시콜콜 제동을 걸었다. 그런 그들이 고작 복합쇼핑몰로 광주를 낙후에서 벗어나게 하겠다라는 게 과연 진정성이 있는가.

민주당도 지난 2017년 복합쇼핑몰 유치의 불발에 과연 책임은 없을까? 2015년 당시 특급호텔과 병행된 복합쇼핑몰 유치는 광주시 주도로 소상공인과 신세계그룹 간 3자 협상이 진행됐다. 협상 과정에서 특혜 문제 등이 불거졌지만 더많은 논의와 타협을 통해 충분히 해결될 문제였다. 민주당(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이 "유치 반대" 입장을 내기 전까지 말이다. 정치권 개입이 결국 복합쇼핑몰 유치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려는 현실이 됐다. 당시 민주당 소속 광주시장은 '공천권'을 쥔 중앙당에 눈치를 보는 구조속에 결국 시는 협상에 소극적 대응으로 돌변하면서 유치 무산을 부추기는 꼴이 됐다.

복합쇼핑몰 유치 무산은 '필연과 분노'로 표출됐다. 한쪽에선 골목상권 생태계를 균형있게 지키고자 했던 '공동체 정신'이 존재한다. 과거 복합쇼핑몰 유치가 불발된 이유를 대변하고 있다. 다른 쪽에선 '인프라 부재'라는 지역소외 감정이 복합쇼핑몰 유치와 반응해 폭발한 것으로 보여진다. 복합쇼핑몰 유치에 대한 기대는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은 변함이 없다.

그렇다고 고작 복합쇼핑몰로 광주가 양분된다는 게 가당키나 한가. 광주는 과거, 현재 그리고 앞으로도 새로운 역사를 써가는 자랑스러운 민주성지이다.

80년 5월엔 신군부와 맞서 싸우며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했다. 미얀마를 비롯해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세계 곳곳과 연대했고, 세월호 참사, 학동·화정동 붕괴사고, 코로나19 타격이 컸던 대구와도 아픔을 나눴다.

광주는 저항과 연대를 넘어 사회적 타협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라는 새로운 모색도 이뤄냈다. 자동차업계의 고임금을 낮춘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을 지어 현대자동차 모델인 캐스퍼를 생산하는 일자리를 만들었다. 광주형 일자리 정착에 일조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은 "광주가 저항과 민주화를 넘어 노사가 평화롭게 사는도시, 원청과 하청기업이 상생하는 도시로 거듭나게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상생과 타협'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는 광주의 의지 앞에 결코 복합쇼핑몰 따위로 파고들 빈틈은 없다는 걸 정치권은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