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文대통령도 산 '캐스퍼' 사전계약 첫날 대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文대통령도 산 '캐스퍼' 사전계약 첫날 대박

1만8940대…현대 내연기관차 최고
국내 자동차 최초 온라인 직접 판매
광주형일자리 GGM서 생산 ‘관심’

게재 2021-09-15 10:47:58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CASPER)'가 사전계약 첫날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새로운 인기 차종의 탄생을 알렸다. 삼성역 영동대로 K-POP 스퀘어에서 상영되는 캐스퍼 3D 옥외광고.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CASPER)'가 사전계약 첫날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새로운 인기 차종의 탄생을 알렸다. 삼성역 영동대로 K-POP 스퀘어에서 상영되는 캐스퍼 3D 옥외광고. 현대차 제공

오는 29일 출시 예정인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CASPER)'가 사전계약 첫날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새로운 인기 차종의 탄생을 알렸다.

캐스퍼는 노사 상생형 '광주형 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생산하는 차량으로 지역민의 관심과 기대가 크다.

현대차는 14일부터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casper.hyundai.com)'을 통해 100% 온라인으로만 캐스퍼의 사전계약을 진행했다.

특히 사전계약 첫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인터넷을 통해 캐스퍼 차량을 구입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1만8940대의 캐스퍼 사전계약 대수는 역대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최다 기록으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의 1만7294대 보다 1646대 높은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새로운 차급 캐스퍼가 사전계약 첫날부터 고객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며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D2C(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캐스퍼는 개성을 살린 실내·외 디자인과 컬러, 차량의 안전성 확보, 공간 활용성 극대화, 운전자 중심 편의사양 탑재 등 기존 엔트리 차급 고객들의 주요 니즈를 적극 반영했다.

특히 캐스퍼는 경형 최초로 전 트림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자전거 탑승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차량 출발 알림 등을 기본 적용해 동급 최대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Full-folding) 시트를 적용해 실내 공간 활용성을 확장했다.

캐스퍼의 판매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며, '캐스퍼 액티브(터보모델)' 선택 시 △스마트·모던 95만원 △인스퍼레이션 90만원이 추가된다.

한편 현대차는 캐스퍼 사전계약에 맞춰 한국판 타임스퀘어로 불리는 삼성역 코엑스 'K-POP 스퀘어 전광판'을 통해 캐스퍼의 다양한 모습을 3D 광고로 상영한다. 초대형 화면을 통해 캐스퍼가 매직 스페이스를 주행하는 장면, 가상 전시공간에서 360도 회전하는 장면 등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영상은 현대차 유튜브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