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윤석열 호남캠프에 송기석·김경진 합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윤석열 호남캠프에 송기석·김경진 합류

게재 2021-07-27 17:28:03
사법개혁특위 국민의당 간사 송기석 의원
사법개혁특위 국민의당 간사 송기석 의원

송기석 전 국민의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캠프에 합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서실장으로 활약한 송 전 의원은 "야권 단일화와 정권교체라는 측면에서 (안 전 대표와 윤 전 총장은) 같은 방향"이라고 말했다.

송 전 의원은 2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윤석열 캠프에서 광주·전남 총괄 지역 관리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송 전 의원의 합류를 위해 윤 전 총장도 직접 나섰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정권교체를 위해 열심히 뛰겠으니 믿고 도와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판사 출신인 송 전 의원은 윤 전 검찰총장과도 인연이 깊다. 그는 광주지법 근무 당시 윤 전 총장이 광주지검 특수부 검사였다며 "주량을 겨뤄본 사이"라고 우스갯 소리를 하기도 했다.

다만 윤석열 캠프 합류에 대해 안 대표와 상의를 했는지에 대해서는 "사전에 이야기한 적은 없다"면서도 "다만 야권 단일화와 정권 교체와 관련해 같은 방향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송 전 의원의 합류로 윤석열 캠프의 '호남' 관리는 보다 체계화될 전망이다.

송 전 의원에 앞서 캠프에 발을 들인 김경진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실망감이 윤 전 총장으로 온전히 이동된 건 아니다"면서도 "과거 두어달 전과 비교하면 윤 전 총장의 인지도와 지지율은 비교할 수 없을 것으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남권의 윤 전 총장 지지율을 15%까지로 내다봤다.

그는 "저와 송 전 의원의 합류로 호남 지역 주민들 역시 신선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호남 지역의) 전 의원 두세 분이 더 합류할 수도 있다"고 뉴시스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