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건물 붕괴사고>건물 붕괴 사고 원인 규명 '속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광주 건물 붕괴사고>건물 붕괴 사고 원인 규명 '속도'

국수본, 수사본부 꾸려 사고조사 시작
수사본부장은 광주청 수사부장이 맡아
광주경찰, 철거업체 4곳 압수수색도

게재 2021-06-10 17:08:42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다수의 사상자를 낸 동구 철거현장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합동감식이 빠르게 진행 중이다.

10일 광주경찰에 따르면, 국가수사본부 지침에 따라 합동수사팀을 수사본부로 격상해 사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신속한 원인규명을 위해 합동수사팀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직접 수사 지휘한다.

국수본은 10일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점과 일상생활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국민적 관심이 높은 점, 집중수사를 통한 신속한 사고 원인 규명 필요성 등을 고려해 합동수사팀을 수사본부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합동수사팀 수사본부에는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투입됐고, 광주경찰청 수사부장이 수사본부장을 맡았다. 국수본은 유가족들을 위해 '피해자보호전담팀'을 편성하고 치료와 심리안정 등 지원활동도 병행하기로 했다.

수사본부는 철거 작업 전반과 건물 붕괴 전후 경위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본다. 굴삭기로 건물 뒤편 벽체를 허물기 전 수직·수평 하중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항간의 지적도 감안, 공정 전반을 살핀다. 또 안전 조치가 세심히 이뤄졌는지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사고 발생 직후 강력범죄수사대는 현장 관계자, 목격자 등 참고인 13명을 소환 조사하고, 이 중 과실이 중하다고 판단되는 철거공사 관계자 1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건물 붕괴 조짐이 일자 작업자·신호수들이 현장을 대피했던 것으로 보고 시공사와 철거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업무상 과실 여부도 들여다 본다. 혐의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처벌할 계획이다.

또 이날 오후 2시 국과수 합동 현장감식 이후, 오후 4시부터 철거(시공)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광주경찰은 이날 오후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 내 철거업체인 한솔현대산업 감리건축사무소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또 철거 과정의 각종 위법 사항과 업무상 과실 등을 규명하기 위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 중이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 전문기관 감정의뢰 등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광주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드린다"며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심정을 충분히 헤아려,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검찰도 사고 원인 규명에 힘을 보탰다. 광주지방검찰청은 사건 발생 직후 형사3부장을 반장으로 수사협력반을 편성해 현장검증에 참여하는 등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