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건물 붕괴사고>"어쩌다 이런 비극이…" 애도 물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광주 건물 붕괴사고>"어쩌다 이런 비극이…" 애도 물결

교원단체 "안전 사회 만들어 나가야"
누리꾼도 “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길”

게재 2021-06-10 17:10:12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광주 동구 재개발 공사현장에서 건축물 붕괴 사고나면서 희생된 이들에 대해 애도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10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와 광주교사노조는 성명을 통해 사고 희생자와 유가족들에 애도를 표현했다.

전교조 광주지부는 "결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참담한 사고가 발생했다. 철거 중인 건물이 무너져 애꿎은 시민들이 희생됐다"며 "버스와 함께 매몰돼 희생된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의 아픔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피해자 치유 등에 광주 시민의 일원으로서 적극 관심을 가지고 연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하교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해 더욱 관심을 가지고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교사노조도 "사고로 목숨을 잃은 분들과 유가족들에게 애도와 위로를 보낸다. 치료 중인 시민들이 조속히 완치되기를 기원한다"며 "전날과 같은 후진국형 사고가 이번이 마지막이 될 수 있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설마 의식'이 끼어들 틈을 주지 않도록 처벌의 성격을 띤 고액의 손해배상을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업·교통·건설·국방 영역에서부터 의료·천재지변·교육 영역까지 영역별로 안전 사회 매뉴얼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사건을 기사로 접한 누리꾼들도 한결같이 "일어나지 않을 수 있었던 사고라 안타깝다"며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한 누리꾼은 "일하는 내내 이 소식만 보면 눈물이 난다. 부모 잃은 자식, 자식 잃은 부모 마음이 어떨지 가늠되지 않는다"면서 "가신 분들은 부디 좋은 곳에서 편안하시고, 남은 분들은 마음 추스르시고 식사 꼭 챙겨 드시길 바란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다른 누리꾼은 "자칭 선진국의 씁쓸한 현 주소"라며 "담당 공무원부터 업체 사장 등 관계자 책임·처벌 강화해봐라. 절대 저런 사고 발생 안한다"고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