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류현진, ML 통산 60승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류현진, ML 통산 60승

양키스전 6.2이닝 7탈삼진 1실점 비자책
"커터에 만족, 3경기 내 첫 승해서 좋았다"

게재 2021-04-14 15:58: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AP/뉴시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나무랄데 없는 피칭으로 메이저리그(MLB) 진출 이후 통합 60승이자 올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 6.2이닝 4피안타 1실점 비자책으로 호투를 펼쳐 토론토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최고 92.4마일(약 148.7㎞)의 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터, 커브 등을 골고루 섞어 양키스 타선을 무력하게 만들었다. 투구 수는 95개. 볼넷은 1개만 내주고 삼진은 7개를 솎아냈다.

팀이 6-1로 앞선 7회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토론토가 7-3으로 이기면서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 첫 승을 따냈다.

동시에 메이저리그 통산 60승도 달성했다.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60승 고지를 밟은 건 '코리안 특급' 박찬호(124승) 이후 류현진이 두 번째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까지 내려갔다.

류현진은 경기 후 "커터의 제구도 괜찮았고, 구속도 전보다 잘 나온 것이 많았다. 변화 각도를 줄이면서 빠른 커터를 던지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며 "예전에는 그런 커터를 던졌고, 오늘 경기에서 예전처럼 잘 된 것 같다. 그런 공을 조금 더 많이 던져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개막 이후 3경기 내에 첫 승리를 해서 좋았다. 3경기에서 선발 투수가 해야 할 역할을 해서 그 부분이 가장 좋다. 통산 60승은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토론토 구단은 에이스 류현진의 쾌투에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토론토 구단은 SNS 계정을 통해 류현진의 기록을 소개하면서 'SensACEional'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 '세상을 놀라게 하는' 이라는 의미의 영어 단어 '센세이셔널(sensational)'에 '에이스(ace)'를 조합한 단어다.

또 토론토는 'Ryuesday'라는 신조어도 만들었다. 현지시간으로 경기가 열린 요일인 '화요일(Tuesday)'과 류현진의 성을 붙여 만든 단어다.

구단은 "류스데이에 날아올랐다(Going UP on a Ryuesday)"며 승리를 자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