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부 "오늘 확진자 700명대…남은 선택지는 방역조치 이행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정부 "오늘 확진자 700명대…남은 선택지는 방역조치 이행뿐"

게재 2021-04-14 09:35:23
뉴시스
뉴시스

코로나19 국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6일 만에 700명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감염 증가세가 뚜렷하다면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 상향을 최후의 수단으로 상정하고 거듭 철저한 방역 조치 이행을 부탁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를 통해 "지난 1월 중순 이후 3월까지 300~400명대로 정체를 보였던 확진자 수가 4월 들어 500~600명대로, 그리고 오늘은 700명대까지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라며 "감염재생산지수가 1.12를 넘었고 감염경로 조사 중 환자 비율이 30%에 육박하는 등 모든 지표의 방향이 상황의 심각성을 말해주고 있다"말했다.

권 1차장은 "집단감염이 유흥시설, 교회, 학원 등다중이용시설을 매개로 가족, 직장, 학교 등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며 경증 무증상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누적되면서 더욱 확산되고 있다라며 "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70%를 넘었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염의 증가세가 뚜렷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권 1차장은 "방역조치 강화 노력은 적어도 1주일 후에 그 결과가 나타날 텐데, 확진자 수는 이미 700명을 넘어서고 있다"며 "운영시간 제한 강화는 물론 거리두기 단계 상향까지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거리두기 단계 상향은 1년 이상의 고통과 피해가 누적된 상황에서 더더욱 선택하기 곤란한 최후의 수단"이라며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게 되면 국민의 일상생활에 대한 불편은 물론, 서민 경제에 광범위하고 막대하게 피해를 발생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 1차장은 "따라서 우리에게 남은 선택지는 강화된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하는 것 밖에 없다"라며 "개인별, 시설별 기본 방역수칙 준수와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 유증상자에 대한 48시간 이내 검사, 선별 진료소에서 증상이 없더라도 검사 허용, 고위험 업종과 시설에 대한 점검과 선제 검사 확대 등이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1차장은 "정부와 지자체의 어떤 점검이나 조치보다 가장 효과적인 수단은 국민 여러분께서 기본 방역수칙을 스스로 철저하게 지켜주시는 것"이라며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지 않고 안정세로 전환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지역별 방역상황과, 음식점 방역관리 방안을 논의하고,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권 1차장은 "현재 생활치료센터와 병상은 아직 여력이 있지만 정부는 발생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을 고려해 미리 준비하고 대응할 것"이라며 "지난 3차 유행기에 병상에 다소 여유가 있었음에도 급격한 확진자 증가에 따라 배정이 어려워서 많은 피해가 발생했었던 뼈아픈 경험이 있었다. 각 지자체에서도 조금 여력이 있다고 해서 준비를 미루지 말고 한 발 더 앞서서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우리는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고 4차 유행으로 가느냐 안정세로 가느냐 갈림길에 서 있다"라며 "지난 1년간 위기 때마다 모든 국민의 참여와 인내로 극복해 왔듯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끝내 승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