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석면 노동자 작업복, 광주시가 세탁해줍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석면 노동자 작업복, 광주시가 세탁해줍니다"

전국 노동자 작업복세탁소 4번째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 22일 개소
미세금속 제거… 하루 1200벌 세탁
지자체의 노동자 복지지원 사업
세탁비 노동자 부담 등 불씨 존재

게재 2021-04-12 17:35:12
오는 22일 광주시 광산구 하남산단 혁신지원센터 부지에 작업복세탁소가 전국에서 4번째로 문을 연다.
오는 22일 광주시 광산구 하남산단 혁신지원센터 부지에 작업복세탁소가 전국에서 4번째로 문을 연다.

유해 화학물질, 분진, 기름때, 석면…. 일을 마치고 새까매진 작업복을 어쩔 수 없이 집으로 가져갔던 하남산단 노동자들이 앞으로는 한시름 놓게 됐다.

오는 22일 광주시 광산구 하남산단 혁신지원센터 부지에 작업복세탁소가 전국에서 4번째로 문을 열기 때문이다.

어쩔 수 없이 가정용 세탁기를 이용해 가족들 옷과 함께 작업복을 빨았던 산업현장 노동자들이 빨래 고민을 덜 수 있게 된 것이다. 지자체 주관의 노동복지가 실현된 셈이다.

현재 시험 운영 중인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세탁소는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 미싱, 자동다리미, 화물용 차량 등의 시설을 갖추고 하루 1200벌을 세탁·건조할 수 있다. 광산지역자활센터가 위탁을 맡아 12명의 인원이 수거, 세탁, 배송, 관리, 사무까지 모든 세탁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세탁소는 지난 2011년 문길주 전남노동권익센터장(당시 광주근로자건강센터장)이 처음 구상하고 10년 만에 결실을 본 오랜 숙원사업이다.

문 센터장이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선거에 출마한 3개 정당 후보들에게 '노동자 작업복세탁소 건립'을 제안하는 질의서를 보내면서 본격화됐다.

실제 노동자들의 세탁여건을 보더라도 공공 노동자 작업복세탁소는 꼭 필요한 기구다.

석면노출 설문지 개발 및 국내 악성중피종 환자의 역학적 특성연구 보고에서 따르면, 석면암 환장 411명 중 10명은 작업복 세탁을 함께 한 산업현장 노동자 가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대부분 노동자들은 작업복 세탁을 어쩔 수 없이 집에서 처리하고 있다.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세탁소 운영 타당성 조사에 따르면, 하남산단 50인 이하 영세사업장 노동자 80.5%는 집에서 세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센터장은 "센터에 찾아오는 산업현장 노동자들 손에 항상 더러워진 작업복이 들려 있었다. 쇳가루, 기름때가 묻은 작업복을 가족들 일상복과 함께 어쩔 수 없이 가정용 세탁기로 빠는 상황이었다"며 "작업복에 대한 안전한 세탁은 회사의 의무인데, 영세한 사업장의 경우 상황이 안되니 지자체 나서야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하남산단 사례가 10년 동안 첫 결실이라 말할 수 있겠지만, 광주에 하남산단을 포함 7개 산단, 전남에도 농공단지 63개가 있다. 기본권으로써 작업복세탁소를 늘려나가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보장해야 하는 노동자와 그 가족들의 건강권을 도모하고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하남 노동자 작업복세탁소가 10년 만에 첫 성과를 거뒀지만, 여전히 쟁점의 불씨는 남아있다.

500원~1000원 정도 일부 세탁비용을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권오산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노동안전보건부장은 "알다시피 일반 세탁기로는 산업현장에서 묻은 찌든 때가 세탁이 안 된다. 안전한 작업복 세탁은 노동자 권리라고 할 수 있다"며 "보건의료기본법, 산업안전보건법 등에서 명시하고 있듯이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화학물질 7종에 대해서 사업체는 작업복 세탁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자 5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작업복세탁소를 마련할 공간이나 운영비용이 부족하다면 지자제가 나서 비용부담을 책임지고 공공성을 띤 작업복세탁소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