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주 "국정원 사찰 2만명…황교안도 보고받은듯"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민주 "국정원 사찰 2만명…황교안도 보고받은듯"

김경협 정보위원장 “사찰 확인"
김태년 원낻표 박형준 후보 정조준
"국민의힘 진실 고백하고 규명해야"

게재 2021-02-23 17:22:14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인 등 각계 인사 불법 사찰 의혹을 두고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향해 재차 소명을 요구했다. 또 "박근혜정부에서도 사찰이 계속됐음을 확인했다"며 사찰 대상자를 2만명 정도로 추정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MB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고, 박근혜 정부 시절 생산한 사찰 내용도 담겨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찰 문건 배포처로 (정무수석실이) 확인된 만큼, 박형준 후보에게 보고받은 사찰 문건의 역할과 내용을 분명히 소명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정부 시절 민간인 불법 사찰의 피해를 받은 명진 스님은 박 후보가 정무수석을 지낼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과 자신의 승적 박탈을 논의했다고 주장했다"며 "선거가 불법 사찰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되어선 안 된다. 국민의힘은 진실을 고백하고 진실 규명에 앞장서야한다"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정보위를 중심으로 불법사찰 의혹을 규명해 간단는 방침이다.

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정원 불법 사찰은 박근혜정부까지 계속됐고 비정상적 수집 문건 수는 약 20만건에 이른다고 추정한다"며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에 불법 사찰 정보를 보고받았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어제는 정보공개를 신청한 신청자들의 요구에 따라서 (국정원이) 자료를 검색한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 신상정보 자료도 나오고 있다고 했다"며 "박근혜 정부 때까지 사찰이 계속됐음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사찰 정보의 보고처로 명시돼 있는 것은 민정수석, 정무수석, 대통령비서실장이고 국무총리가 보고처로 돼 있는 자료도 있었다"며 "이것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권한대행인 시절에 보고한 게 아닌가라고 보여진다"고 추정했다.

김 위원장은 또 "정보공개 청구한 이들에게 1인당 신상정보 문건이 적게는 3∼4건, 많게는 10여건 정도 제공되는 것을 미루어보아 사찰 대상자 수가 2만명이 넘지 않을까 추정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7년, 민형배 당시 광주 광산구청장과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등 자치단체장 11명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불법사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민주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가 공개한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에는 구체적인 사찰 정황이 적시된 인사가 31명(광역 8명, 기초 23명)이었다. 호남권은 강운태 광주시장과 민, 최 구청장, 강완묵 전북 임실군수, 박병종 고흥 군수였고, 광역단체장은 송영길 인천시장, 염홍철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김두관 경남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우근민 제주지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