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민간 공항, 군공항과 함께 이전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민간 공항, 군공항과 함께 이전해야"

■ 광주민간공항 및 군공항 이전 시민공청회
‘바로 소통 광주’ 민주주의 플랫폼 시민 정책 제시
“민간공항 이전은 군 공항 이전과 함께 추진” 건의
특위안, 여론조사 공론화 통해 시민의견 수렴키로

게재 2020-10-29 17:59:39

답보 상태인 광주 군 공항 이전과 맞물려 광주 민간공항 이전 문제는 동시 추진이 전제돼야 하며, 시도 상생 협력으로 풀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선 국방부와 광주시, 전남도는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정부와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을 끌어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광주시시민권익위원회가 주최한 '광주 민간공항 및 군공항 이전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에서 나온 내용이다.

공청회에서는 시민들에게 광주 민간공항 및 군공항 이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전문가 토론 및 질의응답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군공항이전 시급…광주·전남 협조 필요"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 최영태 위원장은 광주는 군 공항 이전이 시급하고, 이를 위해서는 전남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전남은 민간공항 활성화가 시급하며 광주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2018년 합의문에서 민간공항은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옮기고 전남은 광주 군 공항을 전남으로 옮기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한다고 했다"며 "그런데 2년이 지난 지금까지 군 공항 이전 문제는 전혀 진척이 없고 민간공항 이전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시민권익위 주도로 진행되는 공항 관련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 시장에게 권고안의 형태로 민간공항 이전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것이다. 권고안은 법적 구속력을 지니지 않는다"며 "공항 문제는 광주만이 아닌 전남, 국방부, 국토교통부와도 관련된 문제로 권고안을 내면 이 시장은 해당 기관과 협의해 최종 판단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광주가 민간공항과 군 공항 이전 문제를 시민에게 묻듯이 군 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전남의 시군도 주민에게 군 공항 이전 득실을 정확하게 전달하고 공론화를 통해 수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양쪽이 여론조사에서 의견이 같은 방향으로 나오면 그대로 (협약대로) 시행하고, 다르게 나오면 광주 시민과 전남 도민을 대상으로 합동 공론화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 주민들 "민간공항, 군공항 이전 동시 추진"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대체적으로 민간공항이 조치돼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민간공항 이전이 불가피하다면, 군공항 이전과 함께 추진돼야 한다고도 했다.

신원동 (치평동 거주)씨는 "대구는 지자체에서 20년 전부터 조직을 준비하고, 14년간 마을 곳곳에서 주민설명회를 해왔다. 광주시는 적극적으로 활동을 하지 않았다"며 "군공항 이전 홍보가 부족하다. 군공항 이전하면서 민간공항 이전과 동시 추진 될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영수 씨도 "광주민간공항 존치를 원한다. 그러나 군공항 때문에 가게되면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광산구 송정역 주민도 "시민들과 이문제를 어떤 방향으로 노력해야 할지 함께 논의해야한다. 광주 민간공항을 존치해 발전시키는 방안을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순옥 (상무지구 거주)씨는 "민간공항만 옮긴다는 것은 있을수 없다. 국방부 나서야 하고, 정치권과 시민들이 반대 목소리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다른 시민도 "군공항 이전은 기피시설을 전남으로 이전하려는 문제가 아니라 시도의 미래 성장을 위한 것으로 서로의 이해를 떠나 진정성 있는 상생으로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정부·정치권 적극적인 지원 끌어내야"

국강현 광주공항 소음대책위원장은 군 공항으로 소음 피해가 크다며 광주시와 전남도에 이전 논의를 촉구했다.

국 위원장은 "군공항 이전을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음피해로 고통을 겪어온 주민을 위한 방안 마련은 없었다"며 "획기적으로 중앙정부가 나서서 문제를 다뤄야 한다. 대책 마련하기 전까지 진부한 싸움이 계속 될 것이다"고 말했다.

손용만 광주관광협회 사무국장도 "전투비행 소음으로 그피해는 광주시민의 몫이다"며 "민간공항이 무안으로 통합되면 공항버스를 운행해야 하고, 명칭도 광주무안국제공항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완석 광주대 교수는 "전남도는 지금까지 통합 군공합은 별개라고 한다. 이익만 보려고 하면 상생이 안된다"며 "군공항 이전 문제가 지지부진한 이유는 국가와 국방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광주시의회 정무창 의원은 "민간공항과 군 공항 이전 문제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동시에 추진하며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며 "광주와 전남의 모든 구성원이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며 군 공항 이전이 하루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광주시가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군 공항 이전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국방부, 광주시, 전남도와 협조 체계를 다시 한번 구축하고 정부와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을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