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주철현 의원 "여수항·박람회장 투자 유치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주철현 의원 "여수항·박람회장 투자 유치해야"

구 삼일항·여수항 매출액 전체 34% 차지
투자는 8%… 해양관광 메카 성장시켜야

게재 2020-10-21 14:35:42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국회의원(전남 여수 갑).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국회의원(전남 여수 갑).

구 삼일항과 여수항에 대한 투자가 매출액 대비 저조해 적극적인 투자 유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전남 여수 갑)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 여수광양항만공사 출범 후 매출액은 광양항에서 5663억원, 구 삼일항에서 2736억원, 여수항에서 154억원을 기록했다.

행정구역이 여수시인 구 삼일항과 여수항의 매출액은 여수광양항만공사 총매출액의 34%에 이른다.

하지만 이 기간 동안 여수광양항만공사가 관리하는 항구에 대한 주요 투자사업 중 구 삼일항과 여수항에만 투자한 금액은 204억원 정도로, 전체 주요 투자사업의 9%에 그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의 경우 지난 2006년부터 항만기능이 저하된 부산 북항의 재래부두를 해양관광거점으로 변화시키고자 친수공간 조성을 위한 기반시설 사업에 2조4221억원을 투자하는 항만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도 국제여객터미널 복합지원용지를 관광객 대상 친수공간으로 개발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1400억원을 지원받고, 공사가 3061억원을 투자하는 골든하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07년부터는 인천항의 기능을 재편해 내항 1·8부두를 해양문화 도심 공간으로 조성하고,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을 유도하기 위해 5000억원을 들여 인천 내항 1·8부두 항만 재개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부산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와 달리 광양 컨테이너 터미널 확장 중심의 투자를 펼침으로써, 상대적으로 오래된 여수항의 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여수석유화학산단 쪽 부두의 체선 심화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주철현 의원은 "여수광앙항만공사는 컨테이너 터미널 중심 투자에서 이제는 여수·광양항 전체를 보고 투자를 해야 하며 지역적 안배를 반드시 고려하는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2023년 개항 100주년을 맞는 여수항은 개항 이후부터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개최하기 전까지는 남해안 중심 무역항이었지만, 이제는 무역항 기능이 축소됐기 때문에 새로운 비전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여수항과 여수세계박람회장이 남해안을 넘어 세계적인 해양관광의 메카로 성장하도록 큰 그림을 준비해 정부와 민간투자를 이끌어야 한다"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