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KIA 양현종 마침내 10승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포츠

KIA 양현종 마침내 10승

게재 2020-10-14 10:56:19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은 선동열의 최다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6위 KIA 타이거즈(67승62패)도 선두 NC 다이노스의 추격을 11-9로 뿌리쳤다. 5위 키움과 4.5경기차다.

KIA는 13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원정경기를 11-9로 승리했다. 양현종이 7전8기 끝에 시즌 10승을 따냈고, 김선빈이 4안타 4타점을 폭발했다.

선발 양현종은 NC 강타선과 마주해 5⅓이닝을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1자책점)으로 버텨 승리투수가 됐다.

양현종은 지난 8월28일 SK 와이번스전에서 9승을 올린 뒤 8번의 도전 끝에 시즌 10승 고지를 점령,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완성했다. 통산 146승으로 KBO리그 통산 다승 4위 선동열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톱타자 최원준은 5타수 4안타 4득점 2타점 1볼넷으로 제 몫 이상을 수행했고, 2번 타자 김선빈도 5타수 4안타 4타점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KIA는 2-2로 맞선 4회초 최원준의 적시타와 상대 폭투, 터커의 희생플라이 등을 묶어 6-2로 달아났다. 7회 3점, 9회 2점으로 11-3까지 달아나며 손쉽게 경기를 끝내는 듯 했다.

하지만 9회말 마지막 수비 때 투수진이 크게 흔들렸다. 이틈을 놓치지 않고 NC는 김형준의 스리런포 등을 앞세워 KIA를 거세게 몰아쳤다. KIA는 마무리 박준표까지 올린 뒤에야 경기를 끝낼 수 있었다.

선두 NC(77승4무50패)의 매직넘버 '9'는 그대로 유지됐다. 라이트의 3⅓이닝 7피안타 6실점 부진은 첫 정규리그 우승 임박에 들뜬 NC에 큰 고민거리로 자리했다.

9위 SK 와이번스(46승1무86패)는 8위 삼성 라이온즈(57승3무72패)를 7-3으로 눌렀다.

핀토가 6이닝 4피안타 3실점의 퀄리티 스타트 피칭으로 6승(14패)째를 수확했다. 최정은 6회 3-3의 균형을 깨는 솔로포로 시즌 30홈런을 채웠다.

삼성 박해민은 3회말 투런포로 데뷔 첫 한 시즌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의 1단계 완화로 관중이 재입장한 이날 5개 구장에는 총 8473명이 입장해 현장 관람의 갈증을 풀었다.

13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KIA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KIA타이거즈 제공
13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KIA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KIA타이거즈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