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 학교운동장 390곳 유해성 '현미경 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전남 학교운동장 390곳 유해성 '현미경 조사'

인조잔디·우레탄 운동장 등 현장 점검

게재 2020-08-11 16:00:57

전남도교육청이 안전하고 쾌적한 학교체육환경 조성을 위해 390개 학교를 대상으로 인조잔디와 우레탄시설 유해성 검사를 벌인다.

도교육청 친환경운동장 조성 조례에 따라 5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실시하는 이번 검사는 인조잔디 운동장과 우레탄 체육시설이 설치된 학교를 대상으로 7월 말 시작해 오는 11월까지 계속된다.

대상 학교는 전남 동부권 164곳, 서부권 226곳 등 총 390개 학교이며, 검사팀이 학교를 직접 방문, 샘플을 채취한 뒤 검사기관에서 성분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검사는 공인 검사업체에 의뢰해 이뤄진다.

주요 검사 항목은 해당 시설의 중금속 함량과 휘발성 유기화합물,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성분 총량 등 29개 화학물 성분이며, 각 성분별로 안전기준치 초과 여부를 면밀히 분석해 그 결과를 11월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검사결과를 바탕으로 운동장 조성을 요구하는 학교와 의견을 조율해 보다 안전한 체육환경을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선치 체육건강예술과장은 11일 "전남의 친환경 교육여건과 어울리게 유해성이 없는 친환경적 운동장 모델을 개발하고 보급해 학생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체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