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동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헌화행사장 마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동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헌화행사장 마련

13~14일까지 금남공원 평화의 소녀상…시민 누구나 헌화할 수 있어

게재 2020-08-10 16:22:47

오는 14일 '일본군 위완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광주 동구가 금남공원 내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에 자유롭게 헌화할 수 있도록 헌화행사장을 운영하기로 했다.

운영기간은 13일과 14일 이틀 동안이다.

동구는 코로나19로 다중이 집합하는 공식 기념행사는 생략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가며 자유롭게 헌화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여성인권 문제 및 전쟁 상황 속 불법적으로 자행된 여성폭력 문제를 함께 공유해 보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학생들에게는 우리가 반드시 기억하고 고민해야 하는 역사로 '기억과 교육의 시간]에 중점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다.

금남공원 행사장은 평화의 소녀상 뒤편으로 대형 현수막을 설치하고 기림의 날 국가기념일 지정 사유 및 연혁 소개, 김학순 할머니 최초공개 증언내용을 실었다.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노란 나비 조형물 등을 설치해 12일부터 14일까지 아픔의 역사를 기억하는 추모장소로 활용할 계획이기도 하다.

헌화는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