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사람들:양성현(53) 작가 (155/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페셜

광주사람들:양성현(53) 작가 (155/1000)

게재 2020-08-10 15:48:15
광주사람-양성현
광주사람-양성현

"광주라는 도시의 이미지는 '예향, 의향, 미향'으로 '역동성' 이 많이 아쉬운 도시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에 장기간 거주하던 제가 광주에 와서 느낀 첫인상은'관광을 포기(관포)'한 도시였습니다.

예를 들어 '광주 정신' '호남 정신'을 강조하지만 정작 조선대, 광주대 등 인근 대학에는 '임진왜란' 전후사 역사 연구자가 한 명도 없는 상황도 있었습니다.

때문에 광주는 광주 밖 사람들의 목소리에 집중해 스토리텔링으로 광주를 알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작가를 꿈꾸지 않았지만 광주라는 도시가 작가의 길로 이끌어줬습니다.

양림동 마을을 보고 멋진 곳을 소개하는 책이 없어 '양림동 걷다'를 발간했습니다.

또 관포 오명을 벗을 수 있도록 '싸목싸목 걷는 광주 12길'을 발간했고 최근에는 호남지역 의병역사를 다룬 '다시 보는 임진왜란'을 발간했습니다.

작가라는 직업은 외롭지만 제가 발간한 이야기에 반응을 보여줄 때 뿌듯함을 느낍니다.

전남도에 '남도 의병역사공원'을 조성하고 광주에 '의병기념관' 건립을 계획하고 있는데 '다시 보는 임진왜란' 책을 통해 호남지역 의병 활동에 대한 관심과 관포 도시라는 오명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는 광주가 됐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