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주 전대 '광주·전남 표심' 촉각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민주 전대 '광주·전남 표심' 촉각

▶내일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
이낙연 “인공지능·해상풍력 전폭적 지지 약속”
김부겸 “지역 혁신산업 특화 광역경제권 실현”
박주민 “헌법재판소 광주 이전 균형발전 추진”

게재 2020-08-06 18:33:01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이 '1강2중'구도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8일 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광주와 전남에서 합동연설회가 열린다. 광주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전남은 오후 2시30분 무안군 남악복합주민센터(4층)에서 각각 열린다.

 이낙연·김부겸·박주민 당 대표 후보의 정견발표에 이어, 신동근·염태영·양향자·한병도·소병훈·노웅래·이원욱·김종민 최고위원 후보(기호 순)들이 정견발표를 통해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이낙연 후보는 7일 오전 전남을 방문해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만나고, 이어 전남도의회 의장단, 도의회 의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 후보는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성공이라며 이를 위해 정권 재창출을 하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또 광주는 인공지능(AI)중심도시, 전남은 해상풍력의 허브를 강조하며 관련 사업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한다.

 이 후보는 전남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전라선 직선 고속화 조기 착공은 시기상의 문제일 뿐 반드시 추진돼야할 사업"이라며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한국형 뉴딜을 포함한 고속철 건설을 앞당길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바 있다. 이 후보는 또 공공기관 추가 지방이전과 관련해서도 "기계적 배분이 아닌 실질적 균형을 고려하면서도, 지역산업과 연계된 기관들이 옮겨가 지방과 기관 모두 이로운 상승효과를 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후보는 "광주라면 누구나 인권을 떠올린다"면서 인권정책의 컨트롤타워인 인권위의 광주 이전을 약속했다. 또 "한국지역난방공사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에너지 분야, 정보통신, 문화예술, 농생명 등 관련 혁신산업 특화를 통해 광주·전남이 광역경제권을 실현할 수 있도록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잘못된 현대사를 바로잡고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5·18관련 법과 여순사건 특별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주민 후보는 "광주의 헌법적 상징성을 고려해 헌법재판소를 광주로 이전해 지역균형발전을 더 힘있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한국전력과 연계한 '에너지밸리' 조성에 관한 공공기관 유치는 명분이나 정당성이 있다"면서 "광주·전남의 '에너지밸리' 조성을 힘껏 돕겠다"고 약속했다. 여기에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를 도와, 지역에서의 지원이 더 클 수 있도록 돕겠다"며 광주·전남 단체장과 의원, 전문가, 그리고 주민들이 참여하는 '사회적 의제 연석회의'를 제안했다.

 당 대표 경선은 전국대의원(1만6234명) 투표 45%, 권리당원(80만명) 투표 40%, 일반 국민여론조사 10%, 당원 여론조사 5%를 합산한다. 1인 2표제로 실시하는 최고위원 투표도 같은 비율로 합산한다.

 오는 29일 전당대회에서 당 중앙위원 500~600명 정도만 현장투표히고, 대의원과 권리당원은 온라인과 ARS로 투표한다. 광주는 대의원(8개 지역위원회) 수가 347명, 전남(10개 지역위원회)은 454명이다. 대의원은 권리당원 보다 합산 반영비율이 높아 당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민주당은 광주·전남에 이어 9일 전북, 14일 대전·세종·충남, 16일 충북, 21일 경기, 22일 인천·서울 순으로 합동연설회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