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공의들도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집단 파업 예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전공의들도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집단 파업 예고

"정책 수정 없을시 8월 7일 1차 단체행동"
중환자실·응급실 등을 제외하고 파업에 나설듯

게재 2020-07-29 13:43:38
28일 대한 전공의협의회(대전협)은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 정책을 수정하지 않을 경우 8월7일 1차 단체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대전협 홈페이지 캡처)
28일 대한 전공의협의회(대전협)은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 정책을 수정하지 않을 경우 8월7일 1차 단체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대전협 홈페이지 캡처)

대한의사협회(약칭 의협)에 이어 대한전공의협의회(약창 대전협)도 의대 정원 증원과 공공의 대 신설 계획 등에 반발해 파업 등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28일 대전협은 홈페이지를 통해 "8월 첫째 주까지(정부의) 즉각적인 정책 수정 및 입장 표명이 없을 경우 1차 단체행동을 예고한다"며 "다음 달 7일 대한전공협의협의회 1차 단체 행동 및 비상사태를 선언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대전협은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을 제외한 전공의들이 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협은 단체 행동을 위해 전공의들의 노조 가입도 함께 추진 중이다.

노조 조합원에게 불리한 정책이나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장(병원)의 영업을 방해하는 행위(파업)를 하더라도 정당한 요건을 갖춘다면 범죄가 성립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전공의들은 의대 정원 증원 계획을 발표한 정부와 찬성 입장을 밝힌 대한병원협회를 함께 비판하고 있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지난 27일 서신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의사 인력이 부족해 당장 급하게 의대 정원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나 그 인원이 어디서 나올 것이며 그 방법은 과연 타당한지? 그리고 과연 그 정책은 현장의 목소리를 정확히 반영한 것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전협은 △7월29일 국회 간담회 △7월30일 보건복지부 관계자 간담회 △7월31일 보건복지부에 정책 요구안 전달 △8월1일 전국 전공의 대표 차 비상대책 회의 등의 일정을 진행하고 정책 수정과 입장 표명이 없을 경우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