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성 황룡강 노란꽃창포 '업그레이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장성 황룡강 노란꽃창포 '업그레이드'

4㎞ 구간에 20만본 추가 식재

게재 2020-07-22 16:29:52

장성 황룡강 노란꽃창포 단지가 더 풍성한 모습으로 '업그레이드' 된다.

22일 장성군에 따르면, 황룡강 4㎞ 구간에 노란꽃창포 20만본을 추가로 식재할 계획이다. 식재 예정지는 취암천을 비롯한 황룡강 일원이다.

노란꽃창포는 일반 수생식물에 비해 5배 가량 수질 정화 능력이 뛰어난 식물로 알려져 있다. 또 노란 나비를 연상시키는 자태는 군락을 이뤘을 때 아름다움이 더욱 배가된다.

앞서 장성군은 지난해 7월 민선7기 1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황룡강 '꽃창포 시대'를 선언하고, 2019년 32만여 본의 노란꽃창포를 황룡강변 1.7㎞ 구간에 식재했다.

이후 지난해 가을 링링, 타파 등 세 번의 태풍을 견뎌내고 안착해 올봄 개화에 성공했다. 지난 5월, 약 300만 송이의 노란꽃창포가 황룡강을 따라 만개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밤마다 사람의 모습으로 나타나 마을 사람들을 도왔다는 황룡 '가온'의 전설을 지닌 황룡강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색채 마케팅을 펼쳐온 '옐로우시티 장성'의 모티브가 된 곳이다.

장성군은 잦은 범람으로 인해 방치되어 있던 이곳에 '황룡강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해 치수 기능을 강화했으며, 군민과 함께 꽃을 심어 '노란꽃잔치'를 개최하고 있다.

황룡강 노란꽃잔치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방문객 100만명을 기록하며, 전남 대표 축제에 선정된 바 있다.

현재 장성군은 황룡강의 국가정원 지정을 목표로 한 '황룡강 관광 명소화 및 지방정원 지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성군이 황룡 '가온'의 전설을 지닌 황룡강에 심은 노란꽃창포. 장성군은 이곳에 20만본을 더 식재해 '옐로우시티 장성'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장성군 제공
장성군이 황룡 '가온'의 전설을 지닌 황룡강에 심은 노란꽃창포. 장성군은 이곳에 20만본을 더 식재해 '옐로우시티 장성'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장성군 제공